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장성호 ‘수변길마켓’ 현판식 갖고 정식 운영 시작

기사입력 2020-08-01 오후 9:29: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장성군이 8월 1일, 장성호 수변길 개방과 함께 수변길마켓의 현판식을 갖고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

 

 

토‧일요일 평균 1만 명이 찾는 장성의 대표적인 관광 핫플레이스인 장성호 수변길은 옐로우출렁다리와 황금빛출렁다리, 호수변을 따라 조성된 데크길로 관광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군은 작년부터 장성댐 앞 주차장에 수변길마켓을 열고 장성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직거래장터를 운영해왔다.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판매해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얻었으며 지역 농산물의 판로를 새롭게 확보해 농가의 소득 창출에도 기여했다.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임시 휴장에 들어갔고 장성군은 휴장 기간 동안 네이밍 선정단 회의를 통해 ‘수변길마켓’으로 명칭을 확정했다. 또, 기존에 설치되어 있던 몽골텐트를 철거하고 황룡면의 판매장을 장성호 수변길로 옮겨와 도색작업 등을 거쳤다. 7월에는 개장 막바지 작업으로 폴딩도어와 어닝 등을 설치해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쾌적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수변길마켓에는 총 15개 업체가 참여해 장성의 우수 농산물을 판매한다. 군은 정기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매장에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감염병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해나갈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새롭게 문을 연 수변길마켓을 통해 방문객에게 고품질의 장성 농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이려 한다”면서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와 함께 장성호의 관광 수요를 지역 상권과 연계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는 관광객이 수변길 입장 시 교환소에 3000원을 내면 동일한 금액의 장성사랑상품권으로 되돌려받는 제도로서 돌려받은 상품권은 장성 지역 내 1450개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misun
    2020-08-16 오전 11:02:23
    봉투담아있는복숭아나도확인안한잘못도있지만집에가져와서확인해보니거의상처난거네요썩었다고표현해야하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