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서삼석 의원, “어촌소멸위기 대응할 전담부서 신설해야”

기사입력 2020-07-28 오후 6:05: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 과정에서 “삶의 질 여건에 따른 지역간 격차와 불균형이 심화되면서, 열악한 농어촌지역 안에서도 어촌지역의 인구소멸위기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며 “어촌소멸위기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전담부서를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통계청(2018) 자료에 따르면, 생산가능인구인 15세~64세의 인구비율이 2017년 73.1%에서 2032년 62.5%, 2060년에는 49.6%으로 국민절반이상이 생산가능연령이 아닌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소멸위험지수가 농촌(0.341) > 어촌(0.303) > 섬지역(0.234) 순으로 고위험단계인 0.2에 가까워 어촌지역의 소멸위기는 농촌지역보다 더 심각하다.

 

실제 어가인구는 1967년 114만명을 정점으로, 2010년 17만명, 2019년 11.4만명으로 지속적 감소추세이며, 2019년 기준 어가인구(11.4만명)는 농가인구(224.5만명)의 5.2% 수준에 불과하다.

 

2019년 어가인구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세미만 11.4%, 30이상~60세미만 34.0%, 60세 이상 54.7%로, 청년층의 신규인력 유입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고령화율은 급속하게 높아져, 인력확보난으로 인해 어업기반 유지가 어려울 것이라는 게 서삼석 의원의 지적이다.

 

서삼석 의원은 “어촌사회의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위기는 국토관리차원에서도 꼭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로, 재정의 효율성과 정책효과의 실효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인구소멸 대책마련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해수부 내에 전담부서를 꼭 신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 식량안보에 직결되는 수산물자급률이 최근 10년동안(2017년까지)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음에도 2018, 2019년의 자급률통계치조차 주무부처에서 확인할 수 없어 부처가 안이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문제도 제기되었다.

 

서 의원은 “특히 어패류는 2017년 기준 53.7%에 불과하다.”며, “식량안보에 직결되는 수산물자급률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정부의 목표치에 따라 자급률이 달성될 수 있도록 통계방법 확보를 비롯한 관련분야의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한 “국내 소금시장 규모가 3천억을 상회하고 있으나, 실제 정부산하기관에서 천일염을 연구한 실적이 전무하다. 타 작물 연구센터와 비교해서도 천일염 연구소 설립에 부가가치가 있고, 외국에서는 식품과가 직접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며, “성장 및 지속가능성이 높은 천일염연구센터설립을 장관이 역점적으로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전동평
  11. 정종순
  12. 임택
  13. 이낙연
  14. 김준성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