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용빈, 정전협정 67주년 맞아 “남북관계 개선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기사입력 2020-07-27 오후 1:58: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중앙통신뉴스]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은 27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정전협정 67주년을 맞아 “민족의 운명이 걸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용빈 부대표는 “정전협정 67년째가 되는 날이지만,‘종전(終戰)’으로 연결되지 못한 채 지금까지 왔다”며 “분단과 한국전쟁, 67년 동안의 휴전상태, 대결과 갈등 그 과정에서 평화와 통일을 추구해 온 수많은 분들의 헌신과 희생정신을 기억하고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부대표는 “우선, 4.27판문점 선언에서 확인했던 남과 북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동력과 불씨를 다시 살려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밝힌 대로, 북미 간 대화와 협상을 복원해내고 양국 정상회담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으로 완전한 비핵화,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역사적 합의의 이행과 실천을 위해 대북정책의 일관성, 연속성을 담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표는 또 “지난 20대 국회에서 운영됐던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도 복원해 국회가 판문점 선언 이행과 실천을 위한 초당적 지원체계를 만들어 북미정상회담으로 가는 동력을 만들어가는 역할을 해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부대표는 “휴전협정을 종전선언으로 전환하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들어가는 길에 정치권이 앞장서는 것이야말로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 의무이자 책임이다”면서 “대북제재에 막혀 손 놓고 있을 때가 아니라, 정부의 결단으로 할 수 있는 일부터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용빈 부대표는 “대북 쌀 지원과 의료지원을 포함한 인도적 지원에 망설일 이유가 없고,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의 재개를 포함해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전향적으로 추진해 나가면서 남북관계 회복의 계기를 마련해 가야 한다”며 “70년 한반도 분단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평화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명현관
  8. 김철우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