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보성] 코로나19 전남 35번째 확진…사회적 거리두기 군민 참여 강력 요청

기사입력 2020-07-19 오후 3:48: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19일 보성에서 전남 3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보성군에 따르면, 전남 35번 확진자는 직장이 광주이고 보성에서 출퇴근 하고 있으며, 송파발 광주 177번 확진자의 직장동료로 18일 오후 2시 30분께 광주 177번 확진자 접촉자 통보를 받고 오후 3시경 보성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19일 새벽 1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동 동선은 13일(월) 보성역에서 기차를 이용해 광주에 있는 직장까지 이동했으며 14일부터 17일은 기차를 이용해 출근하고 퇴근은 시외버스를 이용했다. 자택에서 보성기차역과 터미널은 가족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동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함께 거주중인 가족(3인)도 18일 함께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 받았으나 보건환경연구원의 요청으로 21일 재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보성군은 확인된 동선에 대한 긴급방역 조치를 완료했고, 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자세한 이동경로 파악 등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지역전파 차단을 위해 지난 6일부터 율포해수욕장 폐쇄, 해수녹차센터 폐쇄 등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행정적 조치를 실시해 왔으나, 광주와 동일 생활권으로 지역전파가 이루어졌다.”면서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앞으로 1주일이 고비”라고 말하며 공직기강확립 특별지시를 내리고 전직원 비상 근무체제를 가동했다. 또, 군민들에게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 모임 자제, 증상이 있을 시 바로 신고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광주 177번 확진자는 지난 11~12일 보성군 회천면 일대의 지인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회천면 지인 가족(3인)은 19일 전원 음성판정을 받고, 오늘 오전 재검사에 들어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명현관
  8. 김철우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