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이철 전남도의원, '완도변환소-고압송전탑 건설 중지' 촉구

기사입력 2020-07-10 오후 6:14: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이철 도의원(완도1, 더불어민주당)

 

[중앙통신뉴스=김기엽 기자] 전남도의회 이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완도1)은 10일 제34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완도변환소와 고압송전탑 건설사업의 문제점을 꼬집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완도-제주간 제3초고압 직류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완도와 제주사이 90Km 해저송전선을 연결하기 위해 완도군에 변환소와 고압송전철탑을 세우는 공사이다. 그러나 이 사업의 궁극적인 목적이 제주특별자치도의 불안정한 전기수급을 해소하기 위해 육지로부터 송전을 받기 위한 사업이고, 99.9% 제주만을 위한 사업임이 밝혀지면서 한전에 대한 완도 주민의 신뢰도가 급격히 떨어졌을 뿐 아니라 거센 주민 반대에 부딪힌 상황이다.

 

이철 의원은 “완도변환소와 고압송전탑은 도암리 마을만의 문제가 아니라 완도군 전체 주민의 건강권과 조망권, 전자파와 연관이 있다”며 보상만으로 해결하려는 한전의 대처를 질타하고 “고압송전철탑 반대 범군민 대책위원회와 완도 군민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강력 피력했다.


또, 이 의원은 “완도변환소 예정 부지인 상왕산은 전국적인 휴양림으로 전국의 산악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완도수목원이 위치해 있으며 국립난대수목원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장소이다”며, “건강의 섬 우리 완도를 자연 그대로 후손에게 물려주기 위해서는 투명한 사업추진과 완도군민 전체와의 협의가 필수적이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기엽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신우철
  4. 이승옥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