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곡성군, '160억 투입' 침실습지에 생태관광 거점공간 조성

기사입력 2020-07-03 오후 7:22:5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침실습지를 섬진강 생태 관광의 거점으로 조성한다.

 

3일 곡성군에 따르면 섬진강 침실습지 인근에 14만 5,000㎡ 규모의 수변공원이 들어설 계획이다. 국비와 군비를 포함해 160억 원이 투입되며,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은 인위적인 개발을 최소화해 습지 생태의 건강성과 환경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습지보호구역 완충공간 훼손지를 복원하고, 생태교육과 체험이 가능하도록 조성해 침실습지의 아름다움을 지켜가겠다는 것이다.

 

침실습지 수변공원은 ‘연하일휘’라는 주제로 조성된다. 안개 낀 강과 빛나는 햇살이라는 뜻이다. 아름다운 자연의 가치를 지키고 자연 그대로 곁에 두고 오래 보고 싶은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수변공원 조성의 최종적인 목표는 침실습지를 생명이 돌아오는 천혜의 생태관광의 중심지로의 발돋움시키는 것이다. 올해는 설계, 부지 매입, 배수펌프 조성 등을 진행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조성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먼저 현재 경작이 이루어지고 있는 곳을 비우고 수생태계 중심의 소생물 서식처를 조성하게 된다. 경작지를 기존의 범람원 환경으로 복원해 건강한 생태계로 회복시키기 위해서다. 여기에 숲과 들, 습지, 화원 등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경관을 극대화한 산책로를 만들 예정이다. 식생을 고려해 계절별로 다양한 식물들을 체험할 수 있는 수련지와 창포원도 만들어진다.

 

두번 째, 침실습지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화 체험 시설을 조성한다. 방문자 센터와 수련지를 잇는 이동수단으로 줄배를 계획하고 있다. 사라져가는 섬진강의 줄배를 통해 어른들에게는 잊혀졌던 추억을 선사하고, 어린아이들에게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는 생각이다. 또한 모 심기, 벼 베기 등 논을 이용한 놀이 프로그램과 마천목장군의 도깨비살을 차용한 그물낚시, 실낚시 등 전통 낚시 체험도 준비하고 있다.

 

세 번째, 자연과 자연, 자연과 사람을 잇는 시설물들도 생겨난다. 휴식공간과 전시 체험관 등 다양하게 활용될 방문자 센터가 대표적이다. 센터 옥상은 경사를 두어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도록 만들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잔디를 식재해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생태놀이터와 야외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침실습지와 섬진강을 잇는 ‘생명의 나무’ 전망대도 조성된다. 생태습지 훼손지 복원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습지에 더 많은 생물들이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전망대인만큼 방문객들은 나무 꼭대기에서는 침실습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곡성군은 연계 프로그램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 둘레길 등 생태자원을 활용한 프로그램은 물론 인근의 도깨비마을, 심청한옥마을, 섬진강 기차마을과 같은 관광지와도 연계해 관광거점화한다는 생각이다. 더 나아가 전국적인 생태자원 요충지로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임택
  13. 이낙연
  14. 김준성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