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허석 순천시장, 황전 상평마을 주민들과 1박2일 ‘별밤토크’

기사입력 2020-06-23 오후 6:07:2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달중 기자] 허석 순천시장이 지난 19일 황전면 상평마을 찾아 광역 상수도 기반 시설 마련 등 황전면과 월등면의 상생 발전방안에 대해 주민과 소통하는 1박 2일 ‘별밤토크’ 시간을 가졌다.

 

업무 일정을 마치고 상평마을을 찾은 허석 시장은 주민 30여명과 저녁을 함께하며, 코로나19 사태 속에 주민들 근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번 별밤토크는 황전.월등지역의 광역상수도 시설 조기 설치, 마을 위험시설물 정비 등 마을과 지역 현안들에서부터 주민들의 소소한 이야기까지 다양한 주제로 밤 9시가 넘도록 계속되었다.

 

참석한 주민들이 마을회관 주방시설과 마을 진입로 도색이 가장 시급한 마을 현안이라고 건의하자 일주일 안에 해결하도록 하겠다는 허석시장의 대답에 박수를 보내기도 하는 등 정담을 이어갔다.

 

둘째 날은 상평마을 뒤편에 자리한 편백나무 숲과 전국 생산량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매실의 대체 과수인 플럼코트 농가를 둘러보며,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다양한 가공 산업 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상평마을 유병철 이장은 바쁜 일정에도 마을을 직접 찾아준 허석 시장에게 깊은 감사를 전하며 “오늘의 자리를 우리 마을이 한걸음 더 발전하는 계기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석 시장은 “현장에서 직접 주민 여러분과 대화를 나누니 주민들의 삶이 체감 된다”며“늘 현장에 답이 있다는 자세로 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여 마음에 와 닿는 시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별밤토크에는 명예 황전면민으로 2년째 인연을 맺고 있는 가수 설운도씨가 참석해 상평마을 지역살이 신고식을 치러 허석 시장과 주민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가수 설운도씨는 앞으로 상평마을에 조그마한 주택을 마련해 자주 드나들면서 작가들의 활동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선 7기 들어서 처음 시도된 별밤토크는 오지·소외마을을 찾아 마을회관, 경로당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주민들의 어려움을 현장에서 직접 피부로 느끼고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지난해 외서면 대전마을을 찾아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시는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면 본격적으로 마을, 골목 구석구석 현장대화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달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임택
  13. 이낙연
  14. 김준성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