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광주의 핫플레이스 양림동 펭귄마을, 공예특화거리 재탄생

기사입력 2020-06-07 오후 5:04: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옛 골목의 추억이 가득한 양림동 펭귄마을이 공예특화거리로 재탄생했다. 광주광역시와 남구는 지난 5일 양림동 펭귄마을에서 ‘공예특화거리’ 개장 기념식을 개최하고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공예특화거리는 광주시와 남구가 주민 의견 수렴, 도시재생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추진한 사업이다. 특히 공예산업 육성 정책과 골목이 갖는 레트로 감성을 결합해 오래된 가옥 20여 채를 리모델링해 공예특화거리로 새단장했다.
 
개장 기념식은 식전공연, 사업 경과보고, 유공자 표창, 물고기풍경달기, 현장투어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어 6~7일에는 공예특화거리 입주공방, 양림동 소재 기업, 지역 공방이 함께하는 프리마켓, 버스킹 공연, 공예체험 프로그램, 광주공예명장 전시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새롭게 단장된 공예특화거리에는 11개 공예 공방이 입주해 판매장을 운영하며 체험관, 전시장, MBC 오픈스튜디오 등도 만나볼 수 있다.
 

공방들은 섬유, 목공, 도자, 금속 등을 소재로 한 공예품을 관광객이 직접 만들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공예를 배우고 싶어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공예아카데미 및 어린이체험프로그램도 선보일 예정이다.

 



MBC 오픈스튜디오는 라디오 생방송 및 유튜브 생중계가 진행돼 관광객들이 생방송을 직접 관람하고 이벤트나 방송에 참여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정오의 희망곡 박혜림입니다’(오후 2~4시)가,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놀라운 세시’(오후 3~4시)가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은 “광주의 핫플레이스인 양림동 펭귄마을이 공예특화거리로 거듭나면서 광주공예산업이 발전하는 터전 마련은 물론 양림동역사문화마을이 가진 풍부한 볼거리와 어우러져 광주의 대표적인 문화체험형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신우철
  4. 이승옥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전동평
  11. 이동진
  12. 임택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