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원목재배 ’장흥표고버섯’, 면역력 증진에 탁월

기사입력 2020-06-04 오후 5:33: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성태 기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큰 도움을 주는 표고버섯이 주목받고 있다.
 
표고버섯은 본초강목, 동의보감 등에서 ‘기를 돋우고 바람을 치료하며 피를 부순다’고 기록되어 오래 전부터 약용적 가치를 인정받아 왔다.

 

표고버섯에는 에르고스테롤, 비타민D, 베타글루칸 등 다량의 유용물질이 함유되어 있는데, 최근 여러 연구논문에서 이 물질들에 대한 인체 내 순기능과 효능이 보고되고 있다.

 

표고버섯의 대표적 기능성 물질인 에르고스테롤과 비타민D는 바이러스와 세균에 대항하는 면역세포를 활성화하고 면역물질을 증가시킨다. 또한 에리타데닌은 콜레스테롤을 제거하고 혈액 순환을 도우며, 렌티난은 항종양 물질로 1980년대 일본에서는 표고버섯에서 정제한 렌티난 주사가 항암제로 개발되기도 했다.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건강기능식품의 원료로서 인정한 베타글루칸 성분은 미국 암학회에서 포스터 발표로 채택되어 다시 한 번 표고버섯의 면역력과 항암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표고버섯은 면역력 증진 이외에도 뼈 생성, 정장 작용, 혈압 억제, 항알레르기, 항산화 등에 대한 효능도 탁월하다.


최근에는 미국 허핑턴 포스트가 ‘세계에서 맛과 건강에 좋은 16가지 슈퍼푸드’에 한국산 표고버섯을 5번째로 선정하기도 했다.
 
한편, 장흥군은 1992년 산림청으로부터 표고버섯 주산지로 지정되어 전국 건표고 생산량의 30% 내외를 차지하고, 1996년에는 임산물의 명품 브랜드인 지리적표시제 제2호로 등록되기도 했다.

 

장흥 표고버섯은 청정한 숲속에서 자연재배에 가까운 원목재배방식으로 생산되기 때문에 우수한 성분함량은 물론 맛과 향도 뛰어나며, 국산 원목재배 표고버섯이 중국산과 비교했을 때 각각의 성분 함량이 30~40%까지 높게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되기도 했다.
 
김안곤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면역력이 사회적 화두로 떠올랐다”며 “연구원에서도 소비자들이 장흥 표고버섯을 믿고 신뢰하며 드실 수 있도록 다양한 R&D 사업을 전개하여 표고버섯의 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기능성 신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성태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