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전남교육청, '학생 밀집도 최소화' 등교수업 대책 수립

기사입력 2020-05-26 오후 6:25:1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기엽 기자] 정부의 학교 급별 순차적 등교개학 방침에 따라 지난 20일 전남 도내 고3과 전교생 60명 이하 초·중학교가 등교수업을 시작한 데 이어 27일(수)에는 고2, 중3, 초등 1~2학년 학생과 유치원생이 등교수업에 나선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27일 새롭게 등교하는 학생은 고2(141교 1만 6,536명) 중3(130교 1만 3,413명), 초 1~2(238교 2만 8,271명), 유치원( 530원 1만 7,969명) 등 모두 7만 6,518명에 이른다. 이렇게 되면, 전남 도내에서는 지난 20일 등교한 학생을 포함해 전체 학생(20만 6,943명)의 50.2%인 10만 3,882명이 등교수업을 하게 된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학생안전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철저한 방역대책과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등교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부터는 전교생 60명 이상의 학교까지 등교가 이뤄지는 점을 감안해 과대학교 및 과밀학급의 학생 밀집도 최소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초등 과대학교(900명 이상)는 1,2학년 우선 등교, 3~6학년은 격일 또는 격주제로 운영한다. 중등의 경우 학급당 28명을 초과한 학교(단, 학생간 거리가 1m를 확보한 학교는 제외)는 학교 내 특별실 등을 이용해 밀집도를 최소화하도록 했으며, 학교의 건물 특성 등을 반영해 3학년은 매일 등교, 1,2학년은 격주로 등교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했다. 

 

학교 내 학생 밀집도 완화를 위해서는 사물함 등 비치물건을 교실 밖으로 옮긴 뒤 1인1석, 지그재그 좌석 배치로 학생 간 이격거리를 최대한 확보하도록 했다. 학교 상황에 따라 등교시간도 시차를 두고 운영하며, 등교수업과 원격수업 병행도 가능하게 했다. 급식실도 테이블에 칸막이를 설치해 식사 시간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특히, 점심시간 양치질 등 화장실 사용 시 밀접도 완화를 위해 학년별, 학급별로 전용 화장실 사용이 가능하도록 교실을 재배치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학생생활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등교 전·후 모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침 예절, 손씻기 등 위생수칙 준수 교육을 실시하고, 교실 안팎 이동 시 동선분리 방안(복도 황색 실선 표시, 우측 통행 등)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 최근 서울과 인천 등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 사례에서 보듯 감염 위험이 높은 코인노래방·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학생들이 출입하지 못하도록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생활지도에 나서기로 했다.

 

각급 학교의 학생생활규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장석웅 교육감은 “철저한 방역과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마련해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어렵게 맞은 등교수업이 물거품이 되는 일이 없도록 교육청과 각급 학교에서는 한 시도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각급 학교의 등교수업은 27일(수)에 이어 6월 3일(수) 고1과 중2, 초 3~4, 특수학교(초,중), 6월 8일(월) 중1과 초 5~6까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기엽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