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조선대 노영기 교수, 가해자 군(軍) 중심 재구성한 ‘그들의 5․18’ 펴내

기사입력 2020-05-20 오후 7:35:2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조선대학교 노영기 교수가 군인을 중심으로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재구성한 ‘그들의 5․18―정치군인들은 어떻게 움직였나’를 펴냈다.


노영기 교수의 ‘그들의 5․18’은 그동안의 5․18에 대한 접근이 주로 항쟁의 주역들을 중심으로 한 것과는 달리 가해자인 군인을 중심으로 재구성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조선대학교 기초교육대학 자유전공학부의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노 교수는 ‘왜 국민의 군대가 국민들에게 총을 쏘았을까?’라는 질문을 안고서 한국현대사 공부를 시작했다.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2007년까지 조사관으로 활동하며 12․12와 5․18과 관련된 새로운 자료를 검토하고 관련자들을 만나 그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 책은 당시 보았던 자료와 만났던 분들의 증언에 기초한 결과물이다. 노영기 교수는 5․18의 역사적 맥락을 인과관계에 따라 추적하고 있다.

 

우선 군의 정치적 동원(계엄령과 위수령, 긴급조치 등), 공수부대의 시위 진압 투입, 정치하는 군인들(신군부) 등이 박정희 정권이 남긴 유산임을 지적하고 있다.  그리고 1979년 10․26 이후, 12․12군사반란을 통해 군 지휘권을 장악한 이후 신군부가 무엇을 지향하고 있는가를 검토하고 있다.

 

이어 보안사령부의 부마항쟁 평가와 육군본부의 보고서에 1980년 공수부대의 폭력이 배태되었으며, 이 같은 군의 강경 진압을 부추기는 지침이 1980년 5월 광주에서는 공수부대에 의해 더욱 잔혹하게 적용되었음을 실증적으로 보여준다.

 

노영기 교수의 주요 논문은 ‘5․16쿠데타 주체세력 분석’, ‘한국전쟁기 민간인 학살에 관한 자료 실태와 연구현황’, ‘5․18항쟁기 민간인 희생자들을 위한 진혼곡’, ‘5․18항쟁 초기 군부의 대응’, ‘5․18항쟁 기록물의 생성과 유통’, ‘여순사건과 국가폭력의 구조’ 등이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김준성
  12. 임택
  13. 전동평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