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완도해경, 텃밭에서 양귀비 재배 19명 무더기 적발..414주 압수

기사입력 2020-05-13 오후 4:01: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텃밭에서 양귀비 재배한 19명 무더기 적발(완도해경 제공)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4월 13일부터 완도군 및 해남군 양귀비 밀경작 지역을 수색하여 총 414주를 압수하였고 19명을 적발하였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특별단속 전담반을 편성하여 밀경작 우려가 있는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양귀비와 대마류 현장 특별단속을 펼쳤다. 적발된 대부분은 “양귀비 씨가 날아와 자연적으로 번식하여 개화를 하자 관상용으로 길렀다” 며 “마약으로 쓰이는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 텃밭에서 양귀비 재배한 19명 무더기 적발(완도해경 제공)

 

양귀비는 4월 중순부터 6월 하순까지가 개화기며, 대마는 6월 중순부터 7월 말까지가 수확기로 이 시기에 밀경작과 밀매사범 활동이 활발할 것으로 보고 완도해경은 우범지역에 대해 오는 7월 31일까지 집중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마약류중 하나인 아편의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는 재배가 엄격히 금지되어 있어 일부 농가에서 관상용이나 모르고 재배하는 경우에도 처벌대상이 될 수 있으니 주의가 요구 된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김준성
  12. 임택
  13. 전동평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