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국가기관 최초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전' 서울서 개막

기사입력 2020-05-12 오후 10:18: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세계기록유산 5·18기록물 등 1980년 당시 자료 전시
- 5·18 전국화·세계화 위한 움직임 활발…19일에는 제주에서 특별전
- 이용섭 시장 “5·18 진실에 한걸음 더 다가서는 중요한 계기 될 것”

 

▲ 서울특별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개막식 축사를 하고 있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 특별전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개막했다.

광주시는 12일 오후 서울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이용섭 시장,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조광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이라는 주제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 개막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국가기관이 최초로 개최하는 이번 특별전은 국가기록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국가기관과 광주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재단, 전남대5·18연구소 등 지역기관이 공동 주최했다.


특히, 광주광역시가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을 맞아 전국화·세계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광화문에서 제주까지 전국을 아우르는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돼 국민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리고 진상을 규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개막 테이프 커팅식


전시는 2011년 세계기록유산이 된 5·18민주화운동 기록물을 비롯, 5·18기록관 상설전시실에 전시됐던 자료들과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수집한 원본 등이 전시된다.
 
특별전시의 공간은 크게 4곳으로 운영된다.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정부기록물 ▲국방부와 광주 동구청이 생산한 상황일지·통행증, 계엄군의 군복과 군화·진압봉 ▲1980년에 제작된 일본 판화가 도미야마 다에코의 5·18 관련 작품 ▲당시 시민들의 생산한 문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시민들이 생산한 문서(일기, 취재수첩, 성명서 등)와 각종 실물자료 등은 그동안 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만 전시가 돼 있던 것들로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이며 1980년 당시 시민들의 민주화에 대한 간절함을 느낄 수 있다.
 
특별전시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과 3층의 기획전시실, 역사회랑, 역사마당 등에서 펼쳐지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날 서울 특별전시를 시작으로 19일에는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 5·18 40주년 특별전시가 개막하고, 27일 5·18기록관에서 특별전시 개막식이 열린다.
 
5·18민주화운동이 4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많은 국민들이 진실을 모르고 있거나 왜곡된 정보를 여과 없이 받아들이고 있어 이번 특별전들은 5·18민주화운동 진실을 정확히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내빈들과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은 “5·18은 광주의 역사, 대한민국의 역사로서 분명히 자리매김해야 할 뿐 아니라 전 세계에 5·18정신과 의미가 함께 해야한다”며 “광주를 한 번도 떠난 적 없는 소중한 자료들의 이번 서울전시를 통해 당시 광주시민의 눈물을 함께 공감함으로써 광주의 역사가 올바르게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5‧18은 광주만의 역사가 아니라 전 국민, 전 세계인이 함께 계승발전 시켜나가야 할 자랑스러운 역사이고, 민주·인권·평화의 이정표이다”면서 “특별전이 국가기록원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공동 주최로 열리게 돼 5‧18의 전국화, 세계화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는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될 때 강한 힘을 갖는다”면서 “40년 전 오월의 한복판을 경험하고, 목격하고, 진상을 알리려 애썼던 사람들의 기록과 이들을 탄압했던 계엄군과 정부의 기록을 통해 서울시민들이 5‧18의 진실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철우
  6. 김영록
  7. 최형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