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완도 해조류·전복산업 특구 승인... 지속 동반성장 기대

기사입력 2020-05-08 오후 4:12: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완도전복양식장 전경

 

[중앙통신뉴스] 완도군이 지난 4월 24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열린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기존의 2개 특구(전복산업 특구, 해조류건강·바이오 특구)를 하나의 특구로 통합한 완도 해조류·전복산업 특구 계획 변경이 승인됐다고 8일 밝혔다.

 

완도군은 특구를 두 개에서 하나로 통합·운영함으로써 제품 연구개발 및 상품화를 통해 관련 산업이 지속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하고자 신청했다.

 

완도 해조류·전복산업 특구(2020~2023)는 완도읍 외 11개 읍면에 총 면적 4,432만㎡로, 수출물류센터 조성, 전복 폐각 자원화 사업 등에 따른 총 사업비는 기존 1,164억 원에서 126억 원이 증가한 1,290억 원으로 확정됐다.

 

특화 사업의 실행을 뒷받침 할 수 있는 재원 등의 확보를 위해 2019년까지 18개 세부 사업에 977억 원을 투자하였으며, 2023년까지(4년간) 17개 세부 사업에 313억 원이 소요된다.

 

또한 특화사업자 및 특구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기존 국․공유 재산 등의 5개 특례를 유지하고, 이번에는『농수산물 품질관리법』에 관한 특례가 추가 적용되어 특구 내 생산되는 해조류․전복 가공품의 지리적표시제 등록 시 우선 심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군은 특구 연장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생산유발 2,324억 원, 소득유발 196억 원, 고용유발 989명 등 지역 내 소득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특구 지정 이후 전복과 해조류 산업의 브랜드 가치 상승, 고품질 제품화에 따른 매출과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왔다.”며 “이번 특구 변경을 계기로 해조류와 전복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상품화하고, 비교우위에 있는 해양자원을 바이오, 에너지, 의약 등과 연계하여 신성장 동력 산업으로 발전시켜 지역경제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김준성
  12. 임택
  13. 전동평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