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강진 ‘새청무쌀’, 코로나19 위기 속 “말레이시아 첫 수출길”

기사입력 2020-03-30 오후 6:33: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강진군이 30일 국내 쌀시장의 불안을 극복하고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지역 쌀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군.도.농협.수출업체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강진군농협 통합RPC에서 새청무쌀 수출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행사를 최소화해 실시했다.

 

이번 수출대상 품종인 새청무는 전남농업기술원이 개발하고 강진군을 중심으로 최근 전남지역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벼 품종으로 미질이 좋고 도복에 강하며 수량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량 계약재배로 생산이 된 새청무쌀은‘탐진강찰진쌀 새청무米’라는 브랜드로 2㎏, 5㎏ 단위로 포장해 4톤이 첫 수출되며 올해 90톤을 수출할 계획이다.

 

강진군 새청무쌀의 말레이시아 첫 수출은 지난 1년간 전남농업기술원의 수출컨설팅과 농업기술센터의 재배관리, 강진군농협 통합RPC의 품질관리로 맺은 결실이다. 농산물 수출업체인 농업회사법인 ㈜창대에프엔비를 통해 말레이시아 현지 킴스마트(킴스유통)에 입점이 되어 판매가 된다. 말레이시아 주 소비층은 중국, 일본 등 상류층 아시아인들로 지속적인 수출이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

 

강진군농협통합RPC 이창우 대표이사는 “오늘의 행사는 강진군을 넘어 전남의 대표품종인 새청무의 첫 수출이라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생각된다. 지속적인 수출로 새청무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철저한 재배·생산·품질·유통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수출기념식에 참석한 이승옥 강진군수는 "이번 새청무쌀 수출은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전체 농산물 수출이 대폭 줄어든 가운데 이룬 성과라 매우 의미가 있다"며 "쌀을 비롯한 농산업이 위기에 처할수록 농산물 판로확보에 심혈을 기울여 농업인들이 걱정 없이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최초로 새청무를 정부공공비축미곡 품종으로 선정 하고 새청무 품종명의 최초 브랜드화(탐진강찰진쌀 새청무米), 2020년 최대 물량 새청무 종자 공급, 수도권 GS25편의점 입점 등 새청무 산업화를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김준성
  12. 임택
  13. 전동평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