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강진군, “지역 음식점들의 위기타파 적극 동참”

- 주 3회 ‘점심 먹는 날’ 및 주 1회 ‘저녁 먹는 날’ 운영

기사입력 2020-03-09 오후 12:12: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전남 강진군이 지난 2일 실시된 코로나 19 대응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보고회의 후속대책에 나서며 지역 음식점들의 위기타파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군은 각종 모임 취소와 외부 관광객 급감으로 관내 외식업체 와 숙박업소가 매출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 상황 속 군은 실과소 및 읍면사무소 전 직원들이 주 3회 음식점‘점심 먹는 날’과 주 1회‘저녁 먹는 날’ 운영에 나선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 예방차원에서 손소독제와 살균제를 관내 음식점에 보급한다.

 

이 밖에도 군은 맛 산업 부흥을 위해 ‘강진 맛집 육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강진 맛집 육성사업은 음식 맛, 상차림, 위생환경, 친절서비스 등 전반에 대해 업소별로 문제점을 사전진단 파악하고 심화 코칭으로 맛과 서비스 등을 개선해 경쟁력을 제고하고자 추진되고 있다.

 

 2018년부터 시작된 강진 맛집 육성사업은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1차년도인 2018년에 강진만갯벌탕(강진읍), 옥이생선구이(강진읍), 수인관(병영면), 마실(강진읍) 4개소를 맛집으로 지정했다. 2차년도인 2019년에는 병영서가네(병영면), 모란추어탕(강진읍), 멋진 만남(마량면), 우아민물나라(성전면), 토담추어탕(강진읍), 정가네(군동면), 대지식당(칠량면) 7개소를 맛집으로 지정해 총 11개소가 현재 성업 중에 있다.
 
군은 강진맛집 지정업소를 대상으로 암행평가단 운영과 맛, 친절, 위생 등 지속적인 사후관리로 맛집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병영 돼지불고거리 조성사업도 추진 중에 있다. 병영 돼지불고기거리 조성사업은 병영면 소재지 일원에 돼지고기와 관련된 음식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5월 전라남도 주관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에 공모해 최종 선정돼 도비 5억 원과 군비 5억 원을 더해 2020년까지 총사업비 10억 원의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거리쉼터, 포토존, 조형물 설치, 외벽을 정비한다.

 

특히 돼지고기를 특화거리 전문 음식점을 정착시키고자 병영 5일시장 내 장옥 2개소를 개보수하고 현재 돼지머리고기, 족찜, 수육 등 취급점 1개소를 모집해 운영 중에 있으며 돼지숙성고기 취급음식점 1개소는 입점자가 선정돼 영업을 준비 중에 있다.

 

이승옥 군수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전국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민관이 상생 협력해 국가적 위기상황을 현명하게 잘 극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