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서경덕 교수, "日, 자신들이 멸종시킨 강치로 독도왜곡 강화“

기사입력 2020-02-22 오후 6:50:1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에서 개최하는 자칭 '다케시마의 날' 행사 준비를 둘러본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다양한 강치 캐릭터로 독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 다양한 강치 캐릭터를 이용하여 만들어진 전시판넬 모습들

 

독도 강치는 우리나라 동해안에 살았던 바다사자로 19세기 초 독도를 마지막 서식지로 삼았던 강치들은 가죽과 기름을 노린 일본인들에게 대량으로 포획되어 멸종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자신들이 멸종시킨 독도 강치를 캐릭터로 되살려 일본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판넬을 꾸며 놓고 꾸준히 독도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서 교수는 "강치로 꾸며낸 동화책을 출판하고, 독도를 밟고 있는 시마네코(시마네현 마스코트)를 종이인형으로 만드는 등 아이들에게 오감교육으로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달 도쿄에 재개장한 '영토주권 전시관'에서도 똑같은 강치 캐럭터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향후 내각관방 등 일본 정부에서도 강치를 활용한 독도 홍보를 더 강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 시마네현청 앞 대형 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독도 빵 등의 상품들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는 시마네현민회관 주변 대형마트에는 독도 술, 독도 과자, 독도 빵 등 독도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으며 시마네현청 주변의 대형 안내판, 마쓰에 역 주변의 대형 광고탑 등은 새로운 디자인으로 바꾸고 독도를 더 상세하게 설명하여 자국의 영토로 주장하고 있다.

 

서 교수는 "시마네현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생활속에 독도를 주입하려는 전략을 15년간 꾸준히 펼치고 있다. 그 결과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땅'으로 게재되고 도쿄에 독도 전시관이 들어섰다. 우리도 이제는 강력한 대응이 필요할 때다"고 강조했다.

 

▲ 마쓰에 역 앞에 위치한 대형 독도 광고판이 바뀐 모습 (좌:예전모습, 우:최근모습)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김준성
  12. 전동평
  13. 임택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