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영암군, 차별화된 노인복지정책 시행으로 “어르신들 행복 업”

기사입력 2020-02-20 오후 6:39: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상언 기자]영암군에서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전체 25% 이상(1월 말 기준14,097명)을 차지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함에 따라 어르신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각종 노인복지정책 시행에 역점을 두고 추진한다.


금년 어르신들의 건강유지와 안정적인 노후생활 보장을 위해 추진되는 각종 사업 중 달라지는 주요 내용으로는 어르신이용권 1,000원권 추가 발행 및 사용기간 단축 운영, 경로당 부식비 지원 확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업 통합 운영, 화장장려금 지급액 인상 지원, 기초연금 인상 지원, 경로당 운영비 확대 지원(정수기 렌탈 지원) 등 어르신들의 복지정책을 확대 추진해 나가고 있다.

 

노인 목욕비 및 이.미용비(어르신이용권) 지원사업은 관내 목욕업소 및 이.미용업소 이용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및 개인위생 개선으로 각종 질병예방과 건강증진으로 노인의 삶의 질 향상과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장하고 있다.

 

금년부터 어르신 이용권 5,000원권 및 1,000원권을 구분 발행하여 어르신들의 사용이 편리하도록 하였으며 당초 사용기간 1년이었던 어르신 이용권 사용기한을 6개월로 단축하여 상반기는 6월 30일, 하반기는 12월 25일까지 어르신들에게 기한 내 실제 사용을 유도하였다.

 

어르신들 건강 증진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영암군 효도시책인 어르신 이용권 사업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용자 의견 청취를 통한 제도 개선으로 노인의 보건복지 증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경로당 부식비 지원사업은 어르신들의 경제적 부담완화와 올바른 영양섭취로 건강증진을 도모하고 소비촉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회원수에 따라 30명 미만은 월 20만원, 30명 초과는 월 30만원으로 지원해 왔으나, 금년에는 관내 442개소의 전체 마을 경로당을 대상으로 회원 수에 따라 월 최저 20만원부터 최대 75만원으로 분기별 확대 지급한다.

 

또한 노인 종합복지회관 증개축 공사가 금년 하반기 준공, 노인 주야간 보호센터가 8월 착공할 예정으로, 노인복지 수요 증가에 부응하고 어르신들과 가족들의 부담을 완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일상생활 영위가 어려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하고 건강 유지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으로서 전년까지는 노인돌봄기본․종합서비스, 단기가사 서비스 등 분절적으로 운영되어 중복 지원이 금지되어 있었지만, 금년부터는 6개 노인돌봄사업을 ;노인맞춤돌봄 서비스;로 통합 운영하여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화장장려금 지원 사업은 장사문화의 개선을 도모하고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을 제고하는 사업으로서 금년부터는 지원금액이 확대된다. 사망일을 기준으로 관내에 1년 이상 주소를 둔 자가 사망하여 화장으로 장례를 치른 연고자의 경우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관내 분묘를 개장하여 화장한 경우 10만원에서 실비(화장료)로 지급액을 인상하였다.
 
기초연금 지원은 기초연금법 개정에 따라 금년부터는 기준연금액 30만원 적용대상을 소득하위 20%에서 40%로 확대 지원하여 어르신들의 노후생활 안정과 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로당 운영비성 경비로 개소당 연 1,300천원 지원되었으나 금년부터는 맑고 깨끗한 음용수 관리를 위한 정수기 렌탈 경비로 개소당 연 240천원이 추가 지원되어 어르신들의 보금자리이자 행복공간인 경로당 이용을 더욱 활성화시킬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상언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임택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