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정문호 예비후보 ,“편 가르고 서로 싸움 부추기는 일은 함평서 사라져야”

-정문호, 기자 생각이 아닌 여론을 보도해 달라 당부

기사입력 2020-02-19 오전 11:29:5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더불어민주당 정문호 함평군수 예비후보가“함평의 모 주간신문이 자신들의 생각대로만 선거를 보도하고 있다”며 기자 생각이 아닌 여론을 보도해 달라고 밝혔다.

 

19일 정문호 후보는 지난 17일 “함평지역에 발행되는 모 언론이 함평군수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 4명 중 특정 후보 두 사람이 마치 민주당 내 경선에서 양강 구도로 간다는 식으로 보도를 했다” 며 “이 언론이 기사화한 양강 구도는 정확한 근거 없이 단순히 기사를 작성한 기자의 생각 아니냐”며 지적했다.

 

언론 보도를 살펴보면 “민주당은 권리당원과 여론조사의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결정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며 “함평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에서는 A 예비후보와 B 예비후보 양강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는 의견 속에 두 후보는 양보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정문호 예비후보 측은 언론사 기자에게 “어떤 근거를 가지고 특정인 두 사람이 민주당 내 양강 구도인 것처럼 보도를 했는가?”를 물었고, 이에 언론사 기자는 “정확한 데이터가 있는 것이 아니고 내가 들은 이야기를 가지고 기사를 작성했다”고 밝혀 정문호 예비후보 역선택 음모론이 서서히 시행되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들게 했다고 주장했다.

 

현행 선거법에는 언론이 각 후보의 지지와 관련 여론 상황을 보도를 할 때는 정확한 데이터가 없이 특정인이 마치 월등한 것처럼 보도한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정문호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와 관련 “함평이 화합하지 못하고 오래도록 반목하는 문제는 다름 아닌 선거에 나선 정치인들의 도덕성과 의식이 바르지 못한 것이 원인이다”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군민을 볼모로 편을 가르고 서로 싸움을 시키는 일은 이제 함평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까지 함평군수 출마를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예비후보 명부에 등록된 사람은 민주당 4명과 무소속 4명 총 8명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임택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