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공군 ’19-3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거행

기사입력 2020-02-04 오후 6:43: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공군은 2월 4일(화) 제1전투비행단에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19-3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을 거행했다. 이날 63명(공사 66기 40명, 학군 45기 2명, 학사 140기 21명)의 신임조종사들은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의 상징인 ‘빨간마후라’를 수여받았다.

 

▲ 공군 ’19-3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거행

 

신임조종사들은 3단계(입문-기본-고등비행교육) 비행교육을 모두 마치고 새로운 보라매로 탄생했다. 특히, 고등비행교육은 제1전투비행단에서 T-50으로 전투기과정을, 제3훈련비행단에서 KT-1으로 공중기동기 과정을 작년 5월부터 9개월에 걸쳐 실시됐다.

 

지난 1년 8개월 간의 엄격한 훈련과정을 통해 조종사로서 필요한 기본 소양과 전문 조종 능력을 갖추게 된 신임조종사들은 앞으로 전투기 입문과정(LIFT:Lead-In Fighter Training) 또는 전환 및 작전가능훈련 (CRT:Combat Readiness Training)을 거쳐 최일선 비행대대에서 대한민국 영공방위 임무를 수행한다.

 

▲ 공군 ’19-3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거행

 

수료식은 조국수호를 위해 헌신한 선배 조종사들을 추모하는 ‘명예의 단상’ 의식을 시작으로, 수료증서 수여, 성적우수자 시상, 빨간 마후라 및 조종흉장 수여, ‘빨간 마후라’ 군가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신임조종사에게 직접 빨간마후라를 매어주고 “여러분들은 앞으로 대한민국 국익과 한반도의 평화를 수호할 대한민국 공군의 주역으로서 더 큰 역할과 책임이 주어질 것”이라며, “공군의 정예 조종사로서 자긍심과 함께 막중한 사명감을 가지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임무를 완수하는 실력 있는 조종사가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형에 이어 전투조종사가 된 신양환 중위(공사 66기)

 

고등비행교육 과정 중 우수한 성적으로 참모총장상을 수상한 권오상 중위(공사 66기)는 “동기들과 함께 고된 훈련을 이겨내고 대한민국 공군 전투조종사로 거듭난 이 순간이 가슴 벅차고 매우 기쁘다”며, “대한민국을 지키는 가장 높은 힘이 되어 빈틈없는 조국 영공 수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수료 소감을 말했다.

 

▲ 신요환 대위(공사 64기)

 

이번 수료식에는 육군 중령으로 복무 중인 아버지와 F-5 전투조종사로 임무를 다하고 있는 형의 영향으로 전투조종사가 된 신양환 중위(공사 66기)와 6·25전쟁 참전용사이신 친조부와 외조부의 뜻을 이어 전투조종사가 된 권혁준 중위(공사 66기)가 화제가 됐다. 

 

▲ 할아버지의 뜻을 이어받아 전투조종사로 거듭난 권혁준 중위(공사 66기)

 

한편,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제1전투비행단 현장지도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감염증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