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 2월 2일 ‘기후위기에 응답하라 시민선포식’ 개최

기사입력 2020-01-30 오후 4:51: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광주광역시의회와 광주기후위기비상행동(준)은 오는 2월 2일 오후3시 광주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기후위기에 응답하라 시민선포식’을 개최한다.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위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이날 선포식은 국립기상과학원장을 지낸 조천호 박사의 특강과 선언문 낭독, 시민 퍼포먼스로 진행되며, JTBC방송 ‘차이나는 클라스’ 등을 통해 기후위기 문제를 알려 온 조천호 박사는 더욱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의 실상과 원인, 대안을 제시하고, 광주시가 할 일도 제안한다.

 

광주기후위기비상행동(준)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정부와 광주광역시, 시의회, 교육청에 ‘기후비상사태선언’을 제안한다. ‘기후비상사태선언’은 전 세계에서 국가와 지방정부 중심으로 확산 추세에 있는데, 2020년 1월 기준으로 26개국의 1,321개 도시가 선언에 참여하고, 기후위기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을 약속했다. 광주도 세계적 흐름과 국내 지자체의 참여 확산에 발맞춰 의회, 행정, 시민, 이해관계자들이 토론과 합의를 바탕으로 선언문을 만들고 책임 있게 실천해야 한다는 제안이다.

 

이날 행사의 주최자이기도 한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 의장은 “광주시는 지난 ’15년 UN총회에서 제시한 지속가능발전과제에 대하여 ▲녹색경제 ▲자원순환 ▲도시숲 ▲교통환경 ▲로컬푸드 등의 녹색성장을 위한 17개 목표, 104개 세부지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으며, 광주시의회도 기후환경 개선을 위해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후변화 대응’ 의원 연구모임 구성, 미세먼지 저감.관리 조례 및 대기환경보전 조례 제정 등 입법 및 연구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면서, “오늘 선포식을 통해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의 도출과 광주공동체의 기후위기에 대한 의식과 행동이 더욱 성숙해지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충청남도가 2019년 10월 22일 기후비상상황을 선포했고, 당진시는 올해 1월 20일 기후위기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은 2019년 9월 26일, ‘생태문명 전환도시 서울’ 공동선언을 통해 모든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함에 있어 기후위기 대응과 생태 전환을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서울과 대전, 인천의 몇 개 구가 기후비상선언을 준비하고 있어 한국에서도 지자체들이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임택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