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남평 농공단지 조속추진 문서’ 두고 지역단체-이장단-대책위 3파전 갈등 심화

기사입력 2020-01-18 오후 9:41: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상언 기자] 최근 나주시 남평 농공단지 사업 추진과 관련해 마을 이장단과 대책위의 갈등이 심화 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1일 주민설명회 이후 사업의 전모를 알게 된 주민들이 비상대책위를 꾸리면서 농공단지 사업에 대한 각종 의혹과 문제점을 제기하며 반대 서명운동 및 촛불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14일 강변도시 아파트(2500여 세대)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간담회를 실시하면서 이러한 논쟁은 더욱 본격화 됐다.

 

17일 나주시 및 농공단지 대책위에 따르면 지역의 한 단체가 '남평 농공단지 조속추진을 나주시 관계자에게 요청 드린다! 는 문서를 이장단에게 협조 요청해 마을이장들이 서명을 받기 시작했다.
 
이를 알게 된 대책위는 "민관의 양쪽 가운데서 균형적 역할을 수행하여야 할 이장단이 지역의 한 단체의 협조 문서를 전제로 한쪽의 편향된 여론만을 수집하는 것은 중립적 의무를 무시한 채 여론의 방향을 한 쪽으로 몰아가는 여론의 조작행위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변도시주민들이 힘을 모아 거리에서 일일이 찾아다니며 전단지를 통해 내용을 홍보해 어렵게 반대 서명을 받았다"면서 "이장단이 공무와 함께 서명지를 내미는 것은 공권력을 동원해 편의성을 도모한 부당한 서명 수집활동이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나주시는 지금 인구주택조사 기간이다. 농민지원금 신청과 맞물려 가가호호 방문해 농공단지 조속추진 서명 등 이장이 주민들을 대신해 일괄 작성한 것은 불법적인 사례가 된다”며 "이장단의 중립성을 훼손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이장단장 L씨는 "지난 14일 이장단 회의에서 지역의 모 단체가 우리 이장단에게 남평 농공단지 조속추진 문서를 주며 마을 주민의 서명 협조 요청을 했다"면서 "농공단지 반대 서명도 있다면 찬성 서명도 있지 않겠나? 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러한 진실공방에 N단체는 어떤 문서든 이장단에게 협조 바란다고 하지 않았다면서 N단체는 아무 상관없다고 선을 그었다. 

 

농공단지 조속추진 문서의 진위여부에 서로 다른 입장을 두고 이장단과 지역단체간의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상언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뭔가있군
    2020-01-19 오후 6:48:05
    주민 협의회 만들자는게 저런식으로 주민끼리 대립하는 모양새 만들려는거군. 나주시가 뭘 숨기고 계신건가???
  • 겨우내
    2020-01-19 오후 4:31:34
    남평은 시골, 나주는 구태의 모습을 하고 있네요~~~ 시대와 세상이 변했는데도 말이죠.. 어서 빨리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남평주민
    2020-01-19 오전 8:14:42
    이런일이 실제로 있다니~ 나주시와 그 하수인들은 지구를 떠나시오. 주민들과 편을 갈라서 어쩌자는건지.. 어른으로서 부끄럽지도 않은건지.. 정신차려 현명한 행동들을 해주시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