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이용섭 시장, 노동계에 “광주형일자리 성공에 힘 모아달라” 호소

기사입력 2020-01-16 오후 6:11: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청년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한국경제의 미래라고 하는 대의만 보고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성공에 힘을 모아달라”고 노동계에 호소했다.

 

▲ 이용섭 시장이 16일 오전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에서 열린 2020년 정기대의원

대회에 참석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최상준 광주경총 회장 등 참석자들과 임을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이 시장은 16일 오전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에서 열린 정기대의원 대회 축사를 통해 “‘역사는 계절처럼 세월이 간다고 바뀌지 않는다’는 윤종해 의장님의 강한 의지를 필두로 노동가족이 똘똘 뭉쳐 작년 1월31일 우리 광주는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현대자동차와 투자협약식을 가졌다”면서 “세계 유례없는 지자체 주도의 사회대통합 노사상생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성공적인 첫 걸음을 뗀 역사적인 날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리고 지금, 광주에는 23년 만에 국내 자동차공장이 건설되고 있다”며 “이는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한국경제의 체질을 바꾸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는 시대적 소명의식을 갖고 우리가 일궈낸 소중한 결실이다”고 평가했다.

 

▲ 이용섭 광주시장이 모범근로자에 대한 표창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시장은 “하지만 노동계가 지난해 12월26일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 착공식에 불참해 광주시민은 물론 온 국민이 광주형 자동차공장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으며, 광주를 믿고 2300억원을 투자한 주주들과 광주형 일자리를 기다려온 청년들도 걱정과 함께 애를 태우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났다.

 

이어 “우리는 지금까지도 수없이 많은 흔들림이 있었지만 신뢰를 갖고 소통하며 조금씩 양보하면서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그렇게 가야 하고 그렇게 갈 것으로 믿는다”면서 “노동계와 상생의 동반자로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저의 진정성은 단 한 번도 흔들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 이용섭 시장이 16일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에서 열린 2020년 정기대의원 대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이 시장은 “시장인 저부터 더욱 낮은 자세로 노동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으며, 사회대통합의 한 축인 노동계의 의견이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광주시정에 적극 반영되고 지속적인 연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스템도 재정비하고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훗날 역사는 노동계의 헌신적인 결단을 높이 평가할 것이다”며 재차 노동계의 참여를 당부했다.

 

끝으로 이 시장은 “저 역시 노동이 존중받고 노동자들이 당당한 사회를 만드는 일에 열과 성을 다하겠다”면서 “노사상생 없이는 청년들의 일자리도, 한국경제의 미래도 없다. 시대를 위해 짊어져야 할 짐, 우리가 나눠지고 함께 가자”고 거듭 호소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