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국가관 불량’ 사법고시 탈락 설움 딛고 변호사 된 박연재씨

- 2007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 권고 통해 변호사 길 열려

기사입력 2019-12-02 오후 6:20: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영암이 고향인 박연재 변호사는 1970년 전남대 법대를 수석 입학해 1981년 제 23회 사법고시 2차까지 합격했으나 이듬해에도 ‘국가관 불량’이란 사유로 3차 면접에서 탈락한다.


▲ 박연재 변호사

민주화운동이 한창인 대학시절 시위에 가담해 학사처분 경력이 국가관 불량이라는 전력이 되어 그의 법조계 진출이 가로 막혔다. 이후 박 변호사는 생계를 위해 한국방송공사(KBS) 방송기자에 합격해 29년을 현장을 누볐다.

 

특히 방송기자의 눈으로 광주민주화운동, 전교조, 초기의 재야단체에 대한 보도를 기자의 직분을 부끄럼 없이 수행했다.

2007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이하 진실,화해 정리위)의 권고로 이듬해 사시 3차 면접시험에 합격한 박 씨는 환갑의 나이에 변호사로 법조계에 입문하게 된다.


더욱이 박 변호사는 2014년 이미 진실, 화해 정리위 마저 ‘진상규명 불능’ 결정을 내린 한국전쟁 당시 영암에서 발생한 민간인 학살 사건을 법원이 63년만에 국가가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은 일화와 2016년 나주, 화순 민간인 희생사건의 연이은 승소는 지금도 법조계에서 회자 되어지고 있다.


2012년 변호사를 개업한 박 변호사는 법조인 집안이다. 사법연수원 2기 선배인 딸(현직 검사)과 사위(변호사)에 이어 4기 후배인 며느리까지 법조계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박 변호사는“저를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특히 제대로 된 재판을 받기 어려운 소외된 이웃을 위해 변호사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