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 동구, 민.관 협력 ‘대인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총력

기사입력 2019-12-02 오후 4:25: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대인동 성매매집결지 폐쇄와 상권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이를 위해 3일부터 ‘대인동 여성인권을 켜다(ON)’를 주제로 성매매집결지 대인동 일원에서 전시회, 민·관협의체 회의, 지역주민과의 집담회 등을 개최한다.

 

먼저 3일부터 12일까지 10일간 과거 성매매업소였던 일명 ‘유리방’을 임대해, ‘대인동 인권ON(온)돌방’을 주제로 전시회가 열린다. 성매매 역사를 한눈에 들여다보는 아카이빙 전시와 함께 여성착취공간이었던 업소물건들을 전시, 여성들의 인권을 되돌아 볼 수 있게 했다.

 

오는 6일 동구청 3층 상황실에서는 유관기관과 여성인권센터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2019년 하반기 민·관협의체 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성매매집결지 실태보고와 함께 도시재생적 접근방향 논의, 집결지 폐쇄 실천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주민들과 함께하는 ‘집담회’는 10일 오후 3시 대인동 유리방 전시관에서 열린다. 김란희 광주여성인권지원센터 부설 ‘푸른꿈터’ 소장이 진행자로 나서 대인동의 역사와 추억, 시대의 아픔 그리고 밝은 미래를 주제로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눈다.

 

동구는 이번 일련의 행사가 대인동이 성매매집결지라는 불명예스러운 상처를 치유하는 한편, 민·관이 힘을 모아 상권회복 방안을 모색하고 대인동이 여성인권마을로 새롭게 변화하는 단초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지난 2004년 성매매특별법 제정 이후 대대적 단속 결과 한국사회에 성매매는 불법이라는 인식이 자리 잡았지만 여전히 음성적 성매매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면서 “대인동이 성매매집결지라는 오명을 벗고, 문화와 예술이 꽃피우는 여성인권마을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현재 롯데백화점에서 금남로5가 등 대인동 일대가 여성가족부 지정 성매매집결지로 등록돼 있으며, 4개 업소가 불법영업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