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2030 광주교육 디자인하다’ 광주교육의 미래 위한 열띤 토론 펼쳐져

기사입력 2019-11-23 오후 11:58: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광역시교육청(장휘국 교육감)이 2020년을 맞아 앞으로 10년간 주요 정책과제 수립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제8회 광주교육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11월 22일 열린 이번 원탁토론회의는 ‘2030 광주교육을 디자인하다’라는 주제로, 초·중·고 학생, 교직원, 학부모, 시민단체, 교육전문직 등 다양한 광주교육구성원들이 참여했다.

 

토론 발제자로 나선 이재남 광주시교육청 정책국장은 로봇공학, 예술을 창조하는 AI 등 4차 산업혁명이 우리 옆에 있음을 알리며 △신기술 활용 역량 △AI와 인간의 차별성 △불평등 해소라는 3가지 화두를 제시했다.

 


 
1차 토론의 주요 정책으로 ▲진로직업교육 ▲민주시민교육 ▲학교공간혁신 ▲마을교육공동체 ▲학교자치실현 ▲SW/융합교육 ▲역량중심수업 ▲기초기본교육 ▲입시개선 ▲인성교육 등 다양한 주제가 선정되었다.

 

2차 토론에서는 10가지 주요 정책들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이에 대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에 따른 주요 방안으로 진로직업교육 활성화를 위해 진로직업체험센터 구축이 필요하고 진로·직업이 연계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요구된다고 의견을 모았다. 민주시민교육은 학년별 체계적인 교육과정 내실화가 필요하며 학생 권리와 책임의 적절한 균형을 강조했다. 학교자치 활성화를 위해 학부모들의 학부모회 참여를 위한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마을교육공동체 내실화를 위해서는 마을 배움 공간을 확대하고 마을로 확장된 학교모습을 제시했으며, 학생 수 급감에 따라 학교공간혁신 방안과 적정규모 학교육성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외에도 학습부진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들과 SW/융합교육 초·중·고 연계방안 및 교육과정 재구성을 통한 역량중심 수업 활성화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참여자 모두가 진지한 자세로 3시간이 넘는 토론을 실시했다.

 

 

특히 광주고등학교 한 재학생은 전체토론에서 “현재 고등학교에서 이루어지는 입시 위주의 교육을 벗어나 학생들의 삶과 직업을 가꿀 수 있도록 사회와 학교의 긴밀한 교육과정 연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한 참석한 학부모는 “오늘 같이 교육의 미래에 대해 진지하게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자리가 너무 좋다”고 말하며 “다만 세부 정책들에 대해 현실적으로 깊이 있게 토론할 수 있는 차기 토론이 필요하다”고 후속 연구 및 토론에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토론회 마무리 발언으로 장휘국 교육감은 “광주가 하면 전국이 한다”라고 말하며 “이번 토론회 결과를 시작으로 각각의 주요 정책들에 대해 현장 의견 수렴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광주교육의 미래를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전동평
  11. 이동진
  12. 임택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