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해남군 ‘귀농인의 집’ 5개소 신축 등 확대 운영

기사입력 2019-11-11 오후 7:01: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해남군이 귀농귀촌을 사전 준비할 수 있는 거주처인 ‘귀농인의 집’을 확대 운영한다. 11일 해남군은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귀농인의 집을 기존 2개소 외에 올해 5개소 신축해 총 7동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남군 귀농귀촌희망센터 내에 위치한 귀농인의 집은 예비 귀농인이 6개월간 거주하며 사전에 농촌생활을 미리 체험하고 안정적으로 귀농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귀농귀촌 전 초기 거주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도시민들이 일정기간 체류하면서 농지·주택·작물 등에 대한 정보와 귀농상담 등 농촌의 특성과 환경을 직접 체험하며 농촌생활을 해보는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

 

귀농인의 집은 34㎡ 6동과 50㎡ 1동이며, 사용료는 각각 월 10만원과 15만원이다. (보증금 60~90만원 선납 예치, 공공요금 입주자 부담). 입주 기간은 6개월 이내로 입주 대기자가 없을 경우 1회에 한해 6개월 연장이 가능하다.


입주 대상자는 해남군에 귀농을 준비하는 귀농 예정자 또는 6개월 이하의 귀농인으로 가족수와 연령, 귀농교육 이수시간 등을 평가해 우선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신청기한은 오는 11월 29일까지로 자세한 사항은 해남군청 귀농귀촌팀(061-531-4273)으로 문의하거나 해남군 홈페이지(해남군귀농귀촌희망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고령화되고 있는 농어촌 현실에서 귀농귀촌은 인구유입을 통한 귀농귀촌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신규 귀농·귀촌 희망자의 정보부족 해소를 위한 시스템 구축과 획기적인 귀농귀촌 지원정책을 통해 도시민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해남군 귀농·귀촌은 지난해까지 9,000여명으로, 군은 2020년까지 1만명 유치를 통해 귀농귀촌 1번지 해남의 명성을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전동평
  11. 이동진
  12. 임택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