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1만 6천 명 운집 속 "제4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개막식 성황"

기사입력 2019-10-27 오후 6:26: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제4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가 지난 26일 화려한 개막식을 갖고 축제 일정에 돌입했다.

 

 

지난해 7천 명보다 129% 이상 증가한 1만 6천 명의 방문객이 함께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개막식에서는 송가인을 비롯한 미스트롯 5인방이 함께하는 개막축하 공연이 진행돼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공연과 더불어 행사장 곳곳에서 진행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이번 축제에는 체험존이 전면에 배치되어 축제장을 들어선 순간부터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축제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무료로 인화해주는 핸드폰 갈대밭 폴라로이드를 비롯해, 갈대밭 사진전시, 갈대 페이스 페인팅, 내가 갈대 다트장인 등 갈대 소재의 프로그램이 대폭 강화되었고 옛 추억 그대로 담은 추억의 오락실, 복고 스타일의 교복을 입고 갈대밭을 걷는 엄빠의 학창시절, 강진만 SNS AR 인증샷과 가상현실 VR힐링+우주전사 체험 등에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쉴 새 없이 몰렸다.

 

공부방, 문방구, 전파사까지 80년대 추억의 장소들을 세트장 형태로 만들고 흑백사진으로 남길 수 있는‘청춘 사진관’은 중장년층의 참여를 활성화 하는 이색 포토존으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하였다.

 

 

무엇보다 강진만 갈대숲과 가을 분위기를 한껏 살려 조성된 국화는 여유와 낭만을 주는 운치 있는 가을 풍경으로 축제장 방문객들에게 큰 힐링을 선사하였다. 또 토요일 밤의 레이저 쇼는 가을밤을 수놓는 화려한 볼거리로 가족, 친구, 연인 등 축제장을 찾은 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주었다.

 

개최를 앞둔 공연들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축제는 11월 3일까지 9일동안 개최되며 31일 펼쳐질 ‘시월의 마지막 밤’ 낭만콘서트에는 해바라기, 구창모, 남궁옥분 등 7080 가수들이 출연한다. 이와 함께 내달 2일 열리는 토요음악회에는 김수희, 김성환, 조승구 등 트롯가수들의 공연으로 관광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강진만 생태공원은 갈대가 춤을 추고 짱둥어와 참게들이 뛰어노는 생태보고이다. 축제를 더욱 활성화해 전국에서 주목받는 가을축제로 확고히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청자축제, 남도음식문화큰잔치에 이어 강진 가을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는 강진읍 남포리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강진만의 갈대와 바람이 머무는 곳’이라는 주제로 개막일인 지난 26일부터 11월 3일까지 9일간 치러진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임택
  11. 정종순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