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 광산구, ‘행복정책관’ 신설 등 “시민 행복 증진 본격 시동”

기사입력 2019-10-26 오후 6:31: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시민 행복’을 최우선 구정 가치로 삼고 있는 민선 7기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행복정책관’을 신설하는 등 1국 3과 14팀 증설 조직개편으로 시민 행복 증진에 본격 나선다.  

 

▲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25일 광산구의 <광주광역시광산구행정기구설치조례> 등이 광산구의회의 의결로 확정됐다. 조례가 구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광산구는, 올해까지 조직개편을 마치고, 내년부터 새로운 행정체계로 구정을 펼친다. 

 

앞으로 있게 될 광산구 조직개편의 핵심은, 과감한 체질개선과 혁신행정으로 시민 행복정책을 추진하고, 미래 30년 광산 번영의 단초를 마련하는 것으로 시민 행복 전담기구인 ‘행복정책관’, 4차산업시대를 대비하는 ‘미래산업과’, 민관 거버넌스를 주도하는 ‘시민협치과’를 각각 설치한다.

 

아울러 청소․교통․공원 등 시민생활 밀접 분야를 총괄하는 ‘시민생활국’을 신설한다. 아울러 광산구는 경제․안전 분야 기능 강화, 복지체계 효율적 개선,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확대 등도 내실을 다진다는 방침이다. 

 

특히, 광산구 조직개편에서 주목할 점은 전국 최초로 행복정책 전담부서를 ‘과’ 단위로 설치했다는 사실이다. 

 

김삼호 청장은, 시민 행복을 구정 목표로 설정해 민선7기를 출범했고, 올해를 ‘행복정책 추진 원년’으로 선포했다. 경제성장 위주의 정책만으로는 온전하게 시민 행복을 보장하지 못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개별 시민이 행복을 체감할 수 있도록 구정을 일신한다는 취지였다.

 

이를 위해 올해 2~3월 ‘김삼호 광산구청장 주민과의 대화’를 시작으로, 광산구는 ‘행복정책 TF팀’을 구성하고, ‘행복지표 개발 연구용역’을 착수했다.

 

이어 8월 부탄 행복정책 벤치마킹, 9월 ‘주민행복증진조례’ 제정, 10월 부서별 행복시책 발굴 및 4개년 행복정책 로드맵 수립 등을 추진했으며, 오는 12월 12일 ‘행복정책 비전선포식’ ‘부탄 전 차관 카르마 치팀 초청 특별강연’으로 시민과 행복정책 공감대 형성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지훈 국민총행복전환포럼 상임이사는 광산구의 시민 행복정책 준비 과정에 대해 “행복정책을 핵심과제로 삼는 타 자치단체의 매뉴얼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