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나주시,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연내 조기 확정 ‘총력’

기사입력 2019-10-22 오후 8:55: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장호남 기자]전남 나주시는 지난 21일 나주호텔 1층에서 나주혁신산업단지 입주기업체 간담회를 갖고, 기업 경영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위광환 나주부시장, 손금주 국회의원, 김종갑 한전사장, 이남 나주혁신산단 협의회장을 비롯한 기관별 실무 관계자, 대학교수, 입주기업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우선구매제도 참여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나주시는 지난 2015년 3월 13일 나주일반산단, 혁신산단이 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 △최초 과세연도부터 5년 간 법인세 및 소득세의 50% 감면 △제한경쟁입찰 및 지자체 수의계약 가능 △한전 우선구매 혜택 △융자지원 및 보증 우대 등 입주기업 경영 안정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왔다.

 

하지만 오는 2020년 3월 12일로 예정된 특별지원지역 지정 만료에 따른,  재지정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신규 투자 저조, 투자 협약 업체 투자 결정 보류, 공장 가동률 부진 등 안정적인 기업 생태계 조성에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특히 한전의 우선구매혜택을 받고 있는 입주기업의 경우, 특별지원지역 지정 종료 시, 한전의 발주물량 감소 등으로 인한 심각한 경영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나주시는 지난 3월(29일)과 4월(4일), 9월(18일) 광주전남중기청과 중소벤처기업부 등을 방문, 안정적인 투자여건 조성 및 입주기업의 경영 불안감 해소를 위해 연내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입주기업 대표 관계자들은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연내 조기 확정 △우선구매제도에 대한 전라남도, 지자체,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 △혁신산단 활성화 위한 대기업 유치 △한전 발주물량 확대 △한전, 전남도, 나주시, 산단협의회 4자 간 소통창구(테스크포스) 마련 △인력난 해소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 등을 요청했다.

 

나주시와 한전, 손금주 의원 등도 이 같은 요청에 대해 적극적인 공감 의사를 밝히며, 우선구매제도 활성화, 발주물량 확대 등 적극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위한 중앙정부, 국회 건의 방문 등을 지속해가기로 했다.

 

위광환 나주부시장은 “대내·외 경기 불황과 내년 3월 12일로 예정된 특별지원지역 지정 만료 등으로 인한 입주기업의 경영상 우려를 적극 공감하고 있다”며, “기업체가 안심하고 지속적인 투자를 실현할 수 있도록 올 연말까지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장호남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임택
  11. 정종순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