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영암] 설렘으로 다가오는 ‘월출산 국화축제’ 26일 개막

기사입력 2019-10-21 오후 4:10:4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월출산 국화축제가 ‘국화...설렘으로 다가온다’는 슬로건을 걸고 10월 26일부터 11월 10일까지 16일간 월출산 기찬랜드 일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군은 남도를 대표하는 ‘명품축제·경제축제·안전축제’를 위해 국화작품 전시와 다양한 국화조형물 및 테마 포토존 배치,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맞춤형 문화·체험행사 확충, 농특산물 판매점과 먹거리 운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편의시설 및 안전시스템 구축 등 막바지 준비를 위해 연일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국화작품 전시 다각화를 위해 국화분화 27종 24만여점을 전시하고 색채 가득한 동심을 꿈꾸는 가을소풍을 전시공간의 컨셉으로 삼아 왕인박사·악성 김창조·큰바위얼굴·기찬이·기순이 등 영암 특화 작품을 배치하고 있다.

 

국화조형물과 테마 포토존으로 왕인문·아치터널·국화탑·태극문양·한반도 등 대형 조형물을 설치하고 별하트와 날개꽃벽·용·자동차·동물 등 각종 캐릭터 등 포토존을 구성하여 전시할 계획이다.


또한, 국화작품 전시공간을 대폭 확대하여 기찬랜드 입구부터 기념비광장과 가야금산조기념관, 야외공연장, 물놀이장, 김창조 생가터 등 축제장 전역을 아우르는 작품을 전시해 각각의 공간을 활용한 전시테마를 선정하여 효율적인 국화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방문객 맞춤형 문화·체험행사를 대폭 확대하여 5개부문 54종의 공연행사와 참여행사, 체험행사를 구성하고 국화작품 전시공간에 연출계획을 반영했으며, 월출산 단풍과 국화의 연계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대표 프로그램으로‘국화 꽃마차 퍼레이드’를 통해 참여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농특산물 판매점과 먹거리 운영 개선을 통해 기존 직거래 장터에 국화꽃집을 특화하여 운영하고 청년창업몰 플리마켓과 맛있는 푸드트럭 등 관내 청년그룹 참여기회를 확대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문객의 편의시설 개선과 철저한 안전대책 수립을 위해 관광안내소·의료·수유실·유모차·휠체어·미아방지벤드 등 편의서비스를 제공하고 조직·운영시설·보험가입 등 지역축제 안전관리 매뉴얼을 준수하여 안전한 축제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축제에 찾아온 방문객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주차 및 교통, 행사장 내 먹거리 위생점검, 바가지 요금 근절, 환경정비에 만전을 기하여 깨끗하고 청결한 축제를 선보일 계획이다.

 

오는 26일, 월출산 국화축제 개막을 알리는 KBS특집 공개방송‘월출산 국화축제 개장 축하쇼’가 민혜경·김범룡·현진우·김상배·윤태규·김양·유진표·조은하 등 초대가수 공연이 펼쳐져 방문객들에게 흥을 북돋을 예정이다.

 

특히, 29일에는 국화축제 개장식과 함께 국화 꽃마차 퍼레이드가 펼쳐지고 한국 전통 가요 연구의 사료적 가치와 트로트의 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한국트로트가요센터에서 개관식 특별행사가 펼쳐지게 된다.
 
한편, 전동평 군수는 “월출산 기찬랜드 일원에서 1억송이 가을 국화로 빚어낸 국화 작품들과 국화 향기로 물든 분위기를 연출하여 방문객들이 전년보다 풍성해진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불편함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남도를 대표하는 가을 국화축제로 볼거리·즐길거리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한 만큼, 가족과 함께 오셔서 소중하고 아름다운 추억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임택
  11. 정종순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