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강진] “소문 난 강진청자축제에서 밥도 못 먹고 왔다”

기사입력 2019-10-07 오후 6:54: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소문 난 강진청자축제에서 밥도 못 먹고 왔다.” 지난 5일 개막된 제47회 강진청자축제를 가족과 함께 참석했던 광주광역시 서구에 거주하는 김○○씨(남, 50세)의 말이다.

 

강진에 거주하는 박○○씨(남, 64세)도 친구들과 함께 참석하였다가 미흡한 자리 정돈과 주문마저 받지 않아서 식사도 못 하고 발길을 돌렸다
 
김 씨는 “강진청자축제를 즐기러 주말을 이용해 가족과 함께 방문해 구경하고 아이들이 배고프다고 해서 점심식사하려고 주변 식당가로 이동해 식사 주문했으나 식사를 할 수 없다는 말만 돌아 왔다”면서 “식당 테이블에는 먹다 남은 식기들이 가득했으나 주문도 받지 않고 손님을 문전 박대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중앙통신뉴스에서 상황을 확인한 바, 강진군에서는 제47회 강진청자축제에서는
앞선 46회 축제 당시 식당이 4군데 입점하였으나 그 마저 부족한 관계로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6개의 식당을 모집했으나, 3개의 식당만 입점하여 영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 3곳 식당마저도 강진군에서 운영을 부탁해서 들어왔다고 식당운영자가 털어놓았다.

 

식당운영자는 “지금 운영하는 3개 업체도 군에서 사정해서 들어왔다”면서 “관광객은 많이 몰리는데 부스 자체가 너무 작아 수익이 오르지 않는다고 속내를 밝혔다.

 

강진군 관계자는 “관광객과 예약손님이 점심시간에 몰려 관광객들이 식사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충분히 알고 있다”며 “당초 6개 모집했으나 3개 업체 참가하다 보니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 관광객들에게 죄송하다”고 전했으나, 관광객들의 반응은, 그 마저 사전에 검토를 소홀히 하지 않았나 분통을 터트렸다.

 

지난 4일 이승옥 강진군수는 “‘제47회 강진청자축제’ 가 가을축제로 확고히 자리매김해 전국 관광객의 발걸음 이끄는 축제로 발돋움하길 바란다”며 “더불어 이번 축제가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가 만족하고 즐길 수 있는 대화합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진군은 강진청자축제를 운영하면서 가을축제로 확고히 자리매김해 전국 관광객의 발걸음 이끄는 축제로 발돋움하길 바랬다면 사전에 실태조사나 식당 사항과 관련해 충분하게 검토를 했어야 한다.


만약 검토를 하고도 관광객들이 점심식사도 못하고 돌아오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면, 표리부동한 강진군 관계자들의 소홀한 행정이 문제일 것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