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해군 3함대 이광영 소령, “음주운전 차량 추적, 인명사고 막아” 화제

기사입력 2019-10-04 오후 5:26:5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해군 제3함대사령부(사령관 이성열 소장) 지휘통신대대 이광영 소령이 귀가 도중 신속하고 용감한 대응으로 음주차량을 잡고 큰 사고를 예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 미담의 주인공 '이광영 소령'

 

미담의 주인공인 이 소령은 지난 8월 9일(금) 21시30분 경 택시를 타고 집으로 귀가하던 중 목포 시내에서 음주로 의심되는 차량을 목격했다.

 

이 소령은 순간적으로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지체 없이 택시기사에게 음주 의심차량을 뒤쫓아 달라고 말했다. 더불어 경찰에 차량 번호와 위치 등 구체적 상황을 신고했다. 십 여 분간 음주 의심차량을 추격 끝에 더 이상 주행하지 못하도록 앞을 막았다.

 

곧이어 경찰차가 현장에 도착하자 이 소령은 상황을 설명하고 운전자를 경찰에 인계했다. 운전자는 혈중알코올농도 0.178%로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상태였다. 운전자 본인은 만취로 차량에서 스스로 내리기도 힘든 상태여서, 하마터면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이광영 소령은 “도로 위에서 위태롭게 주행하는 차를 보았을 때 큰 사고가 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앞으로도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한다면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포경찰서는 9월 30일(월) 이 소령에게 음주운전 차량 교통사고 예방 유공으로 목포경찰서장 표창장을 전달했다.

 

김영근 목포경찰서장은 “이 소령의 신속하고 용감한 대응이 없었다면 자칫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큰 사고가 날 뻔했다.”며 “우리 바다는 물론 국민의 안전까지 지키는 해군의 모습이 마음 든든하고 고맙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 소령은 10월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스마트네이비’ 작전지휘정보체계 분야 비전 제시 및 업무추진 유공 등으로 해군참모총장 표창을 수상하는 등 부대 동료들로부터 모범적인 생활을 하는 간부로 인정받고 있는 간부이기도 하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