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5일 개막..축령산 힐링관광 선포식도 개최

기사입력 2019-10-03 오후 8:26: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연기됐던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의 개막식이 5일 공설운동장 주무대에서 열린다.

 

본 행사에서는 10월 1일 장성군민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제42회 장성군민의 상’ 수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향토방위 분야 김상복(장성군 삼서면) 씨와 농업분야 전춘섭(장성군 남면) 씨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어 모든 식순을 마친 뒤에는 축하공연이 펼쳐져 축제의 개막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올해 노란꽃잔치는 황화코스모스와 핑크뮬리, 천일홍 등 10억 송이의 가을꽃과 컬러(color), 이야기(story), 빛(light) 세 가지 주제로 조성된 테마정원이 관객맞이에 나선다.

 

 

특히 황룡강 곳곳에 설치된 가든(garden)이 주목된다. 두바이의 미러클 가든에서 모티브를 얻은 유앤아이 가든과 1,004송이의 노란 국화가 아름답게 드리워진 드레스 가든, 황룡강에 숨어 사는 황룡 ‘가온’의 전설에서 착안한 황룡정원 등이 방문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밖에 가든팜페어와 앵무새 특별체험관 등 독특한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유열 등 유명 가수들의 콘서트도 이어질 예정이다. 또 꽃밭마다 꽃길과 그늘막 쉼터를 만들고 주변 도로와 주차장을 정비했으며, 장성읍~황룡강을 왕복하는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해 관람의 편의성을 높인다.

 

유두석 군수는 “잡풀만 우거졌던 황룡강에 군민 스스로 10억 송이 꽃을 심어 준비한 노란꽃잔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을꽃축제”라며 “올해에는 웅장한 규모의 테마정원과 더욱 풍성해진 가을꽃,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니 많은 방문 바란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태풍으로 인해 개막식이 연기된 점을 감안해, 당초 13일까지로 예정됐던 축제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장성군은 황룡강 노란꽃잔치의 개막식이 열리는 5일 축령산 숲속쉼터에서 ‘축령산 힐링관광 선포식’을 갖는다.

 

축령산을 전국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조성해 가기 위해 마련된 이번 선포식은 서삼면 주민대표들의 선서와 유두석 장성군수의 선포를 거쳐, 참가자 전원이 동참하는 ‘대형 비빔밥 퍼포먼스’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선포식과 함께 열리는 ‘제12회 장성 축령산 편백산소축제’의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주목할 만하다. 작은 음악회와 편백나무 체험행사, 판매장터가 운영돼 축령산 관광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유두석 군수는 “축령산은 오랫동안 장성의 대표 관광지로 자리매김해온 소중한 관광자원”이라며 “(축령산) 편백숲을 대한민국 최고의 힐링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해 주민과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미에서, 이번 선포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임택
  11. 전동평
  12. 이동진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