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은 4명중 1명도 안 돼”

기사입력 2019-10-02 오후 2:08: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유성엽, “혁신도시 이전한 공공기관부터 지역인재 채용 권고사항 준수해야”
- 18년 혁신도시 이전 기관별 지역인재 채용률 평균 23.4%, 권장 35%에 크게 못미쳐
- 부산 32.1%로 최고, 전북과 제주는 20%에도 미달

[중앙통신뉴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권고사항인 35%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성엽 (정읍·고창, 대안정치연대 대표)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2018년 혁신도시 이전 기관별 지역인재 채용 현황을 제출받아 검토한 결과 평균 지역인재 채용률이 23.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 지역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32.1%로 
가장 높았고, 전북과 제주가 각각 19.5%, 19.4%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기관별로는 대구로 이전한 한국사학진흥재단이 66.7%로 가장 높았고, 광주.전남으로 이전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10%로 가장 낮았다.

 

혁신도시법에는 지역인재 의무 채용률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되어있는데, 이 규정에 의하면 2018년 지역인재 의무 채용률은 18%, 2019년 채용률은 21%로 정해져 있다.

 

따라서 혁신도시 이전 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현행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비수도권 지방인재의 채용을 35% 권장한 공공기관 인력관리 정책과는 괴리가 있다는 것이 유 의원의 설명이다.

 

유 의원은 “공공기관의 혁신도시 이전 사업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 활성화 차원에서 이루어진 대표적인 균등화 정책인데도 불구하고, 지역인재 채용이 4명중 한명도 안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지역인재 채용률 35%를 권장하면서, 혁신도시 이전 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비율을 20%대로 규정한 것 자체가 정책적 실책”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기재부는 당초 제도의 취지를 백분 이해하고, 혁신도시 이전 기업 뿐 아니라 모든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이 권고사항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관리 감독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