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해외 온라인여행사 갑질로 “해외여행 피해 속출”

기사입력 2019-09-26 오후 7:21: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국내법 적용을 받지 않는 해외 온라인여행사(Online Travel Agency, OTA)에 의한 해외여행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안정치연대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외관광 개별여행객의 해외 온라인여행사 숙박 예약이 83.6%나 될 정도로 해외 온라인여행사의 국내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해 소비자불만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해외 온라인여행사의 불만 상위 5개 업체의 소비자불만 건수는 2016년 33건에서 2018년 1040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유형별 소비자불만은 취소·환불·교환을 지연하거나 거부하는 경우가 872건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상반기에만 278건의 소비자 불만이 접수 됐으며, 피해 접수가 하반기에 집중되는 것을 감안할 때 연말이면 700여건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주요 피해 사례를 보면, 예약 시스템 오류로 중복 결제가 된 것을 알고 취소를 요청했으나 전액을 위약금으로 부과한다거나 단순히 가격만 확인하기 위해 버튼을 클릭하였으나 카드가 결제되어 즉시 결제 취소를 요구했는데 결제 취소를 거부당하는 경우 등이다.

 

최경환 의원은 “국내법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익스피디아와 같이 해외 온라인여행사들의 국내 여행업 등록을 유도하는 한편, 해외 온라인여행사에 대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부당한 표시광고, 불공정 행위와 약관내용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공정거래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피해보상 규정을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위)주요 해외 온라인여행사(다발 상위 5개 업체) 소비자 불만건수

(아래)주요 해외 온라인 여행사 관련 소비자 불만유형별 건수

(한국소비자원 제출, 최경환 의원 제공)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