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10월 2일 개막..메인 콘셉트는 ‘추억의 영화’

기사입력 2019-09-23 오후 6:02:1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가 ‘추억, 세대 공감!’을 주제로 10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충장로, 금남로, 예술의 거리 일원에서 성대하게 펼쳐진다.

 

▲ 광주 동구가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개막 일주일을 앞둔 23일

서석로에 조성된 ‘테마의 거리’에서 공연단과 함께 퍼포먼스를 펼쳤다

 

지난 2004년 도심공동화 극복과 문화예술을 접목한 도시재생을 위해 시작된 충장축제는 ‘추억과 낭만’을 소재로 전국을 대표하는 거리문화예술축제로 훌륭히 자리매김했다. 

 

올해 축제의 세대 공감 소재는 ‘추억의 영화, 청바지, 아시아’로 정했다.  메인 콘셉트인 ‘추억의 영화’는 개막식을 비롯한 축제 전반에 도입돼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드레스코드인 ‘청바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축제열기를 띄우는 소품으로 활용된다. 특히 청년들로 구성된 ‘청바지 서포터즈’는 축제기간 중 청바지와 청자켓을 입고 축제장 곳곳을 누비며 축제마스코트로 활약하고 온라인 홍보에도 힘을 싣는다.

 

축제 개막식은 10월 2일 저녁7시 5·18민주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추억의 영화를 테마로 한 개막공연에 이어 김현정·박남정·현진영·김정민 등 추억의 라인업이 출연하는 축하공연이 가을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축제의 꽃 ‘충장퍼레이드’는 개천절인 3일 오후2시부터 진행된다. 수창초교에서 ACC 초입까지 1.6km에 걸쳐 전국단위 참가자들의 다채로운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올해는 광주지역 타 자치구 특화퍼레이드와 더불어 영화콘셉트를 반영한 퍼레이드, 스리랑카·태국 등 아시아국가 퍼레이드가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신설 프로그램도 대거 선보인다. 추억의 영화 삽입곡과 퍼포먼스를 라이브로 감상할 수 있는 ‘충장시네마 콘서트’를 비롯해 아시아적 가치를 공유하고 다문화 공연·체험을 선보이는 ‘충장축제 아시안데이’, 광주 소재 초·중·고 동아리 공연을 펼치는 ‘충장 영스테이지’ 등이 눈길을 끈다.

 

더불어 국가무형문화재 ‘제33호 광주칠석고싸움놀이’ 재현을 비롯해 간판 프로그램인 추억의 고고장, 대학가요제 리턴즈, 레트로댄스 경연대회,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그램 경연, 충장달빛캠핑 등 6개 분야 40개 프로그램이 5일 동안 풍성하게 펼쳐진다.

 

임택 동구청장은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대한민국 문화관광 최우수축제인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가 올해도 변함없이 시민들 곁을 찾을 예정이다”면서 “깊어가는 가을, 광주시민과 방문객들의 대동한마당 축제로 치러질 충장축제에 시민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