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장병완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하는데 금감원 상담 인력과 시스템은 제자리걸음”

기사입력 2019-09-23 오후 3:52: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금감원 대처인력 부족으로 보이스피싱 대응이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불법사금융 신고센터 운용)에 따르면 18년 보이스피싱 신고는 125,087건에 피해액은 4,44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고접수를 시작한 12년 85,964건, 피해액 957억 원에 비해 약 5배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이를 상담할 전문 인력은 19년 6월까지 7명에 불과했고, 최근(9월) 9명을 추가 채용해 16명뿐이다. 전문 인력 한 명당 하루 평균 55건의 신고 접수를 받고 있어 업무의 과중이 일어나고 있으며 상담시간 역시 업무시간(9시~18시)만 운영해 야간은 신고 사각지대에 처해 있다.

 

이에 장병완 의원은 “보이스피싱으로 국민 피해는 급증하고 있지만 금융감독원의 상담 인력과 시스템은 제자리걸음이다”고 지적하면서 “보이스피싱 피해자구제의 핵심은 계좌지급정지 신청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것이다”며 “담당인력 증원과 신속한 보이스피싱 구제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감원은 7월 장병완 의원이 보이스피싱 상담(1332)에 관한 자료제출을 요구하자 2019년 9월 보이스피싱 피해 전문상담사를 9명 추가로 채용해 16명으로 확대했고, 24시간 계좌 지급정지 Hot-Line을 구축할 계획을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