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곡성군, 청년이 살기 좋은 곡성 만들기 총력

- 도시와 다른 대안적 삶을 위한 새로운 터전 조성 노력

기사입력 2019-09-16 오전 11:18: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올 초 ‘청년키움 지원체계’ 확립을 시작으로   다양한 청년 정책을 추진하며 젊은 곡성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청년키움 지원체계’는 올해부터 부서 간 청년 지원사업의 중복을 막고 상호 연계 및 협업으로 효율적으로 청년 정책을 추진하고자 시작됐다.  청년창업 및 일자리 지원을 위한 ‘청년돋움’, 청년 주거 및 금융지원 등 자립기반 조성을 위한 ‘청년채움’, 청년 문화정책사업을 추진하는 ‘청년즐거움’, 청년농부 육성을 위한 ‘청년농부다움’의 4대 분야로 구성됐으며 분야별 총괄 부서가 지정돼 있다.

 

그리고 민선 7기 신설된 미래혁신과에서 청년 정책 전 분야에 대한 콘트롤타워를 맞아 청년 정책들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곡성군은 ‘청년키움 지원체계’를 통해 발굴된 정책들이 우선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청년돋움 분야의 청년 마을로 및 내일로 사업을 통해 32명의 청년활동가를 마을과 기업에 배치해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한 ‘6070 낭만곡성 공방 조성사업’과‘청년창업 및 청년공방 공간 조성사업’ 등의 사업을 통해 올해만 벌써 20여 개의 점포가 창업을 완료했거나 창업을 준비 중이다. 여기에 전문적인 컨설팅을 통해 창업 초기 안정적 정착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청년행복가게 1호점을 연 ‘촌스마마’의 대표 박OO 씨는 곡성 뚝방마켓에서 마카롱을 판매하며 가능성을 발견하고 군의 지원을 받아 창업에 성공한 사례다. 박 대표는“청년창업 지원사업 덕분에 가정주부에서 내 가게를 가진 사장님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농업이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청년농과 후계농 육성을 위해서도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청년농업인 사업계획서 평가 지원사업’을 통해 연간 10농가에 최대 4,000만원(군비 50%, 자담 50%)의 농업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청농공채(靑農共彩)’라는 20~30대 청년농 공동체를 결성하기도 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농업 성공사례 벤치마킹 등을 실시하고, 정기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해 청년농들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청년농 인큐베이팅 시스템 구축, 청년농업인 소형농기계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맞춤형 지원에 나서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농들에게 경영실습농장을 임대할 계획이다.

 

취창업 후 청년들에게 큰 부담이 되는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동분서주하고 있다. 2018년과 2019년에 LH와 협약을 맺고 2021년까지 곡성읍과 옥과면에 총 270호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끝으로 군은 새로운 방식의 귀농귀촌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대표적으로 ‘청춘작당’을 들 수 있다. 도시청년들에게 100일 간의 곡성살이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지난 9월 2일부터 1기가 운영 중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