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광주] 하남동 ‘얼굴 없는 천사’, 9년째 기부 이어가

-9일 새벽 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사과 50상자 놓고 가

기사입력 2019-09-09 오후 5:26: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얼굴 없는 천사’로 잘 알려진 익명의 기부자가, 추석을 앞둔 9일 새벽 또다시 하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사과 50상자를 놓고 갔다.

 

이날 오전 8시 동 행정복지센터 문을 연 한 공무원은 주차장에 놓인 기부물품을 발견하고, 동료와 주변에 이러한 사실을 밝혔다.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는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이 기부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쌀 20kg 들이 35포를 동 행정복지센터 주차장에 두고 간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6차례 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