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해남군 신청사 설계에 ‘해남읍성 역사문화 랜드마크로 복원’ 반영

기사입력 2019-09-07 오후 7:17: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해남군이 군청사 신축 공사와 연계한 해남읍성 복원과 주변 정비사업을 착공한다.

 

해남군청 뒤편에 남아있는 해남읍성은 길이 99.2m, 높이 2.8~4.2m의 세종19년 전후시기에 만들어진 석축성으로서 명종 10년(1555년) 일본 대마도 해적들이 침입한 달량진사변 당시 인근 지역에서 유일하게 해남읍성만이 왜구를 물리치면서 이를 기념해 심은 군청 앞 수성송과 함께 해남인의 기상을 상징하는 유적으로 남아있다.

 

▲ 신청사 부지(해남읍성 보존)

 

해남군은 신청사 부지내 위치한 해남읍성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인정해 해남읍성의 보존 및 복원을 결정하고 신청사 설계에 반영했다. 이에 따라 정비방안에 대한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읍성 정밀발굴조사 및 문화재청 등 관계전문가 자문 협의를 거쳐 지난 8월 실시설계를 완료했다.

 

해남읍성 복원은 오랜 세월동안 성벽이 훼손되고, 성곽돌이 떨어져 나가는 등 현재 구조적으로 안전 위험이 있는 만큼 성곽을 해체 후 재설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신청사 실시설계에 따르면 과거 군민들이 자유롭게 이동하던 관문인 해남읍성의 루(樓)를 모티브로 한 ‘해남루’와 연계해 보존, 신청사의 대표공간으로 조성된다. 주변 정비를 통해 군청사 해남루로 연결되는 돌계단, 홍예문 설치 등도 전통적 방식으로 추진된다.

 

▲ 해남군 청사 신축사업 메인조감

 

이와 함께 팽나무, 푸조나무 등 수령 약 150년 된 11그루의 성터 주변 노거수 또한 해남읍성의 애환과 역사를 간직한 소중한 문화자원으로 관리된다.

 

노거수는 전문가 자문을 통한 진단과 3~5년간의 장기적인 관리를 통해 새로운 생태문화자원으로 재탄생 시킬 계획이다. 해남읍성 복원과 주변 정비사업은 사업비 15억원을 투입하며, 군청사가 완공되는 2021년 하반기 완료될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해남군의 역사적 가치를 공유하는 읍성이 군청사와 함께 군의 랜드마크로써 자리매김하도록 역사적.문화적 가치구현을 위한 견실시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