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인권도시를 다시 상상하다’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30일 개막

기사입력 2019-09-01 오후 6:27:2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이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지방정부와 인권 – 인권도시를 다시 상상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오프닝라운드테이블 회의

 

광주광역시,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시교육청,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공동주최하며, 국내에서는 이용섭 광주시장,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미경 KOICA 이사장 등이 참석하고, 해외에서는 UN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대표의 특사인 페기 힉스, 라울발렌베리 인권연구소장,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 사무총장, 인도네시아 젬버 시장, 터키 이즈미르 시장, 튀니지 아리아나 시장 등 인권도시 관계자와 전문가, 시민 등 총 2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는 포럼 협력기관이 더욱 확대돼 국내 24개, 해외 12개 기관이 참여해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전체회의, 주제회의, 네트워크회의, 특별회의, 인권교육회의, 특별행사, 부대행사, 연계행사 등 총 9개 분야 46개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체회의’에서는 인권도시를 위한 이행 원칙을 재점검하고, 인권도시를 지구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혁신적인 실천방안을 논의한다.

 

‘주제회의’에서는 노인, 여성, 어린이·청소년, 장애, 이주민, 환경, 안전도시, 국가폭력, 사회적경제 등 9개 주제별로 지역 시민단체들이 직접 회의를 기획·운영해 시민들의 인권증진을 위한 정책제안까지 도출하게 된다.

 

시는 포럼의 정책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우수제안에 사업비를 지원해 시민단체가 스스로 정책을 개발하고 실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여러 해외 인권기관·단체·연구소 등에서 자체 예산을 들여 프로그램 운영을 제안해 왔다.

 

‘아시아 인권도시 연구 워크숍’, ‘인권도시와 SDGs: 인도네시아 사례’, ‘주거권 회의’, ‘도시권 회의’와 같은 특별회의와 ‘신도시 및 SDGs 관련 도시권 의제 교육프로그램’, 아시아 지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지방정부와 인권 종합교육과정 프로그램’과 같은 인권교육회의도 운영된다.

 

▲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오프닝라운드테이블 회의

 

특별행사 중 라울발렌베리 인권연구소와 함께 진행하는 ‘인권논문발표’는 올해 참가자가 크게 증가해 7개국에서 21명의 발표자가 자비로 참석할 예정이다.

 

또 부대행사로 디자인비엔날레 문화탐방, 5·18 인권다크투어,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전시·체험 프로그램, 인권마을 전시 등이 열리며, 코이카(KOICA)는 김대중컨벤션센터 야외광장에서 정부개발원조(ODA),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세계시민 이해증진을 위하여 다양한 부대행사와 부스들을 운영하는 ‘코이카 로드(KOICA ROAD)’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9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채택 예정인 ‘지방정부와 인권 보고서’는 세계인권도시포럼이 지방정부 차원의 인권보호 및 증진방안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여러 도시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장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전동평
  14. 손금주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