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공군 제1전비] ‘19-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거행

- 김준식 공군참모차장,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최강의 조종사 될 것” 당부

기사입력 2019-08-27 오후 4:19: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8월 27일(화) 선봉문화관에서 김준식 공군참모차장이 참석한 가운데 ’19-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을 거행했다.

 

▲ 27일 김준식 공군참모차장이 신임 조종사에게 빨간 마후라를 매어주고 있다

(촬영=상사 서진철)

 

이날 조종사의 상징인 ‘빨간마후라’를 수여받은 58명(공사 66기 31명, 학군 44기 1명, 학군45기 25명, 학사 138기 1명)의 신임 조종사들은 앞으로 전투기입문과정 또는 전환 및 작전가능훈련을 거쳐 최일선 비행대대에서 대한민국 영공방위 임무를 수행한다.

 

수료식은 조국수호를 위해 헌신한 선배 조종사들을 추모하는 ‘명예의 단상’ 의식을 시작으로, 수료증서 수여, 성적 우수자 시상, 빨간마후라 및 조종흉장 수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공군 제1전투비행단 ’19-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촬영=상사 서진철)

 

이날 김준식 공군참모차장은 수료조종사들에게 직접 빨간마후라를 매어주고 “언제,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조종사들은 즉각 출격하여 완벽하게 대응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며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부단히 전술전기를 연마하여,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최강의 조종사가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료생 김규철 중위는 “오늘 이 자리를 마련해주신 참모총장님과 지휘관 참모님, 교관님, 비행단 전 작전지원 요원분들, 그리고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국민과 함께하는 최강의 정예 조종사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 공군 제1전투비행단 ’19-2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 (촬영=상사 서진철)

 

한편 이번 수료식에서는 공군 장교로 복무 중인 아버지의 위국헌신의 뜻을 이어 조종사가 된 김동욱 중위와 조종사인 친형을 따라 조종사가 된 김준일 중위, 공군 병사로 복무를 마치고 재입대하여 조종사가 된 강희철 중위 등 특별한 사연을 가진 신임조종사들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