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강진청자,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문화재청장상 선정

- 토우 김유성 대표 청자연리문은채다기, 공예품대전 예선·본선에서 우수성 인정

기사입력 2019-08-27 오전 11:53: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김유성 대표 작품 청자연리문은채다기세트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강진군은 문화재청 주최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개인상 부문에서 강진군 청자업체인 토우 김유성 대표의 '청자연리문은채다기세트'가 '문화재청장상'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은 1971년에 시작된 이래 공예발전과 함께 성장한 유서 깊은 행사로 매년 우수공예품을 발굴·선정하고, 전시를 통해 공예품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이번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은 시·도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454점에 대해 4차에 걸친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입상작 234점을 선정했다.

 

토우 김유성 대표의 ‘청자연리문은채다기세트’는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의 예선인 제49회 전라남도공예품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강진지역에서 청자작업에 역동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유성 대표는 청자제작에서 연리문기법을 활용한 디자인에 은채(銀彩)를 적용하여 항균성을 부여한 다기세트를 개발하여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 출품한 것이다. 이 밖에도 김유성 대표는 올해 개최되는 제19회 대한민국 청자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다양한 공모전을 통해 강진청자산업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리고 있다.

 

청자연리문은채다기세트는 강진군문화관광재단과 고려청자연구소가 추진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공모사업인 풀뿌리기업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토우 김유성 대표가 개발하게 되었다.

 

한편,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개막식 및 시상식은 오는 10월 31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입상작은 11월 3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김준성
  11. 정종순
  12. 임택
  13. 서대석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