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장성군, 해바라기 식재 거버넌스 행사로 ‘노란꽃잔치’ 본격 준비

기사입력 2019-08-13 오후 5:14: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황미르랜드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강’ 황룡강에는 황금빛 해바라기 꽃물결이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장성군은 오는 16일 오전 7시 황미르랜드에서 해바라기 식재 거버넌스 행사를 갖고, 장성군민과 함께 3만3천여㎡(1만 평) 규모의 해바라기 단지를 황미르랜드 내에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22개 단체 320여 명의 군민이 참석해 A, B, C 구역으로 나뉘어 디자인 된 황미르랜드에 썬리치 골드, 썬리치 풀썬 두 종의 해바라기를 식재할 계획이다.

 

해바라기 단지가 조성되는 황미르랜드는 황룡강에서 ‘황룡의 머리’ 부분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읍 중심지와 인접한데다 너른 부지를 지니고 있어 접근성과 활용성이 뛰어난 곳으로 꼽힌다.

 

그러나 장성군은 풀숲만 우거진 채 방치되어있던 강 하류 목초지에 불과했던 이곳을 민선 6기 출범과 함께 황룡강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황룡강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황미르랜드를 프로젝트의 핵심지로 삼았다.

 

이어 2016년 가을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이하 노란꽃잔치)를 준비하며, 군민과 함께 황미르랜드에 해바라기를 처음 식재했다. 개막시기에 맞춰 개화한 해바라기는 황미르랜드를 노랗게 물들이며 관광객들로부터 ‘명품 포토존(photo zone)’이라는 찬사를 얻었다.

 

노란꽃잔치는 2년 연속 100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으며 전국적인 유명세를 얻었고, 장성군민이 함께 땀 흘려 가꾼 황룡강의 가을 꽃들은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며 축제의 성공에 크게 기여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이날 행사는 단순한 해바라기 식재가 아니라 옐로우시티 장성의 성장․발전을 위한 희망과 비전의 씨앗을, 온 군민이 함께 심는다는 큰 의미를 지녔다”고 설명하며 “군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또 부득이 참여하지 못하시는 분께는 큰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다가오는 10월 1일~13일에 열리는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는 4년 만의 KTX 장성역 정차 재개와 맞물려, 벌써부터 대성공이 점쳐지고 있는 분위기다. 장성역의 KTX 정차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오는 9월 16일부터 재개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