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 제막식’ 열려

기사입력 2019-08-08 오후 4:53: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이용섭 시장이 8일 '광주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단죄문' 제막식에 참석해

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와 인사를 하고 있다 = 광주광역시 제공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8일 오전 광주 남구 구동 광주공원 입구 계단에서 '광주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단죄문' 제막식이 열렸다.

 

▲ 이용섭 시장 '광주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단죄문' 제막식 기념사 = 광주광역시 제공

 

이날 제막식에 참석한 이용섭 시장은 “역사적인 삼일절 100주년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에 즈음하여 단죄문 설치로 일제식민 역사가 올바르게 기록되고 인식되어 친일청산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광주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단죄문' 제막식 = 광주광역시 제공

 

▲ 이용섭 시장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 등

내빈들과 단죄문 제막식을 마친 뒤 공원 내 사적비군에서 친일파 윤웅렬, 이근호,

홍난유 등의 선정비를 둘러보고 있다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 제막식 기념사]

 

150만 광주시민 여러분!
오늘 우리는 결연한 의지를 갖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3.1만세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한 지금,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습니다.

 

오늘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단죄문 설치가 그 시작입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씀을 가슴에 아로 새기며, 대대적인 친일 잔재물 청산과 함께 역사적 심판을 시작합니다.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이곳 광주공원 계단은 신사참배를 위해 만들어진 것입니다. 또 여기에는 일제의 국권침탈 협력자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되어 있는 친일인사 윤웅렬, 이근호, 홍난유 선정비도 있습니다.

 

이처럼 비석, 누정현판, 교가, 군사.통치시설 등 말과 글은 물론 민족의 삶 깊숙이 침탈하여 민족의 혼까지도 말살하려 했던 일제의 만행을 샅샅이 파헤치고 찾아내어 단죄할 것입니다.

 

일제 잔재물마다 단죄문을 세워 친일 인사의 행적을 낱낱이 적시하고,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기록하여 시민과 후대에 널리 알려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겠습니다.

 

친일 역사를 단죄하는 데 의향 광주가 앞장서겠습니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역사는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될 때 강한 힘을 갖습니다.


역사는 우리 삶 속에 ‘정신’으로 살아 숨쉬고, 미래 세대에게 ‘교훈’이 되어야 합니다.

 

최근 일본의 만행이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과거 침탈 역사에 대한 반성은커녕 또다시 적반하장식 경제보복을 펼치고 있습니다.


피끓는 분노가 치밀어 오르지만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더욱 냉정하고 단호해져야 합니다. 분노와 규탄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위기를 절호의 기회로 삼아 일본을 뛰어넘어야 합니다.


기회만 있으면 침탈을 일삼는 일본이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는 한, 지구촌의 정의와 평화는 위협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돌파구입니다. 시대정신과 경제질서가 완전히 재편되는 4차 산업혁명이 차선을 바꾸어 일본을 추월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광주를 세계적인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만드는 것,
광주형 일자리를 성공시켜 한국경제의 체질을 바꾸고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일본을 뛰어넘는 길입니다.

 

이 위대한 여정에 시민 여러분께서 힘과 지혜를 모아주십시오.


정의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길에 항상 앞장서 주시고 이 자리에 함께 해 주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들, 광복회원들과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학생 여러분이 우리 역사를 바로 세워가는 주인공들입니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
의향 광주에서, 우리가 시작합시다!


감사합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