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광주] “천만원 잃을뻔한 할머니, 역무원 기지로 보이스피싱 막아”

기사입력 2019-07-31 오후 2:49: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광주도시철도공사 제공)

 

[중앙통신뉴스] 광주도시철도 역무원들이 80대 할머니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 화제가 됐다.

 

31일 광주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 29일 광주시 서구 농성역에서 근무중이던 장인종 역무원은 한 할머니를 만났다. 불안한 표정으로 한 손으로는 줄곧 통화를 하며 ‘국가금고’를 찾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고 보이스피싱을 확신한 장 역무원은 사정을 상세히 묻기 시작했다.  

 

할머니는 검찰 등 국가기관을 사칭하며 “보유 계좌에 문제가 생겼으니 이를 인출해서 농성역에 있는 국가금고에 보관해야 한다.”는 전화를 받고 깜짝 놀라 현금 천만원을 인출해 농성역으로 들고 온 터였다. 

 

역무원들은 범죄조직이 농성역 내부에 있는 물품보관함을 국가금고로 사칭한 것으로 보고, 곧바로 112로 신고하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줄곧 곁을 지키며 안심시켜 드렸다.

 

장인종 역무원은 “내가 아니더라도, 광주도시철도 직원이라면 누구든 이런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했을 것”이라면서 “할머니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드릴 수 있게 돼 정말 다행이다.”고 뿌듯해 했다. 

 

이와 관련 광주도시철도공사 윤진보 사장은 “역사내 물품보관함이 보이스피싱에 악용될 우려가 있어 경고스티커 부착 등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왔다.”면서 “물품보관함은 금고가 아니니 절대 범죄 전화에 현혹되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