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곡성] 찰지고 구수한 맛이 일품인 ‘삼기 흑찰옥수수’, 주문 쇄도

기사입력 2019-07-17 오후 6:36:3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본격적인 출하기를 맞은 전남 곡성 삼기 흑찰옥수수가 전국 각지로부터 주문이 쇄도하며 지역 농가가 활기를 띠고 있다.

 

옥수수는 전문적으로 재배하는 지금과 달리 고추, 깨, 콩 등을 심은 밭의 두렁에 심는 부수적인 작물이었다. 따라서 생산량이 많지 않아 여름철 간식거리로 귀한 대접을 받았다. 특히 50대 이상은 마루에서 모기에 물리며 먹었던 옥수수의 맛의 추억을 하나쯤 공유하고 있다.

 

옥수수를 떠올리면 대부분 노란 색을 생각하지만 옥수수는 흰 색, 자주색, 얼룩색 등 다양한 색의 품종으로 발전되어 왔다. 그 중 삼기면에서 재배되고 있는 자주색 흑찰옥수수는 찰지고 구수한 맛이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누구나 한 번 먹어보면 자연스럽게 고정 고객이 되는 까닭에 재배 농가에서는 생산량의 약 50%를 직거래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수확 현장에서 만난 흑찰옥수수법인 공창수 대표는 “택배를 받은 즉시 삶아 먹거나 냉동 보관해야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라며 삼기흑찰옥수수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곡성군과 흑찰옥수수 농가들은 꾸준히 흑찰옥수수를 사랑해주는 고객에게 보답하기 위해 지난 7월 6일에는 소비자 초청 팜파티를 개최하기도 했다.

 

갓 수확한 삼기 흑찰옥수수은 7월에서 8월까지로 각 농가와 흑찰옥수수법인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삼기면사무소(061-362-7333)를 통해 구입 문의 및 농가 연결이 가능하다. 가격은 시기에 따라 변동이 있지만 20개 들이 기준 약 1만원에서 12,000원선에서 구입할 수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