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수영대회 참가 외국인들 “5.18민주화운동에 큰 관심”

- “광주, 한국 민주주의 시작된 뜻깊은 도시임을 알게 됐다”

기사입력 2019-07-17 오후 6:24: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불의한 국가권력에 맞서 한국 민주주의에 이정표를 세운 5·18민주화운동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찾은 외국인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5·18민주평화기념관, 국립5·18민주묘지, 5·18기록관 등에는 5·18민주화운동의 실상과 의미 등을 알아보려는 외국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5·18민주평화기념관. 5·18민주화운동의 마지막 항쟁지였던 이 곳에는 많은 외국인들로 북적였다.

 

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5·18민주화운동 10일간의 상황을 형상화한 조형물들을 관심있게 살펴봤다. 혼자서 진지하게 관람을 하는 외국인, 시민서포터즈와 자원봉사자들에게 끊임없이 질문하고 설명을 듣는 외국인, 카메라와 핸드폰으로 영어로 된 전시설명을 촬영하는 외국인들도 눈에 띄었다.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러시아, 리투아니아, 세인트키츠네비스 등 국적도 다양했다. 상당수는 단체관람이 아닌 개별적으로 찾았다. 

 

1시간 가량 진행되는 전시해설 프로그램에 참여한 외국인 관람객만도 30여명에 달했다. 이들은 가벼운 마음으로 도슨트의 설명을 듣다가 5·18민주화운동 전 과정의 이야기가 이어지자 점차 진지한 표정으로 변해갔다.

 


 
특히 계엄군이 물러난 이후 10일간의 자치공동체 기간 단 한 건의 약탈이나 방화, 강절도 등의 강력사건이 없었고, 계엄군 진압으로 많은 희생자와 부상자가 발생했을 때 시민들이 직접 시신 수습과 헌혈에 나섰다는 설명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전시장 분위기가 숙연해지기도 했다.

 

국제수영연맹(FINA) 도핑 심사위원인 파리드(프랑스) 씨는 “광주가 어떤 역사와 문화를 가진 도시인지 궁금해서 정보를 찾아보다가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어서 아내와 함께 찾아왔다”며 “한국의 민주주의 역사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계기가 됐고 광주가 큰 도시는 아니지만 한국의 민주주의가 시작된 뜻깊은 도시임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아티스틱 수영 선수인 나탈리아(리투아니아·18) 양은 “많은 사람들이 죽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광주가 슬픈 역사를 가진 도시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전시 해설을 들으며 마음이 아팠지만 이곳을 찾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경영 수영 코치인 린 하딩(세인트키츠네비스·57) 씨는 “광주는 전통적인 멋과 맛있는 한정식, 민주주의 역사까지 여러 가지 매력이 있는 도시이다”면서 “아픈 역사를 갖고 있는 광주에서 환대를 받은 기억은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립5·18민주묘지에도 점차 외국인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16일에는 네덜란드 기술팀 30명과 국제수영연맹 관계자 20명이 묘지를 찾았다. 지난 15일에도 외국인 25명이 다녀갔다.

 

 동구 금남로 5·18기록관에도 16일 10여명의 외국인이 찾는 등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계기로 외국인들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 도슨트인 박연화(41)씨는 “왜 광주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당시 희생됐던 사람들, 당시 책임자들은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 한국 정부에서는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등 구체적으로 질문하는 외국인들도 많다”며 “수영대회가 시작되면서 개별적으로 방문하는 외국인 관람객이 늘기 시작했으며 주말이 되면 더 많은 외국인들이 찾을 것 같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