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광주세계수영] 오픈워터 반선재, 한국 선수 첫 국제대회 강행군 "문제없다"

기사입력 2019-07-17 오후 4:19: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여자 5km 오픈워터 한국선수 사진=광주세계수영대회조직위 제공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오픈워터 대표팀 반선재(25·광주시체육회)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대회 오픈워터 경기를 이틀 연속 치르게 된 소감을 묻는 말에 "문제없다"며 활짝 웃었다.

 

반선재 선수는 17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여자 5㎞ 경기를 마친 뒤 "오늘 모든 힘을 쏟아부었지만 괜찮다"라며 "남은 시간 동안 회복을 잘해서 내일 열리는 혼성 단체전에서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오픈워터는 바다, 강 같은 야외에서 5㎞ 이상 장거리를 수십 명의 선수가 경쟁하는 '극한 종목'으로 거센 물살과 바람, 다른 선수와 몸싸움 등 많은 장애물과 싸워야 한다.

 

오픈워터 불모지인 한국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최초로 오픈워터 대표팀을 선발했다. 이 중 반선재는 유일하게 이틀 연속 실전 경기에 출전한다.

 

"오늘 경기를 위해 수분 보충을 충실히 했고, 지구력 위주의 체력 훈련을 열심히 했다"며 "오늘 완영에 성공해 뿌듯하다"고 말하는 반선재는 1시간04분26초90의 기록으로 출전 선수 54명 중 46위를 차지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이정민(23·안양시청)은 "심한 몸싸움이 벌어져 많이 당황했다"며 "다음엔 다른 코스의 종목도 도전해보고 싶다. 한국 오픈워터의 저변이 넓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민은 1시간04분47초00로 48위에 자리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